3개월 초임 소방관 극단선택…“팀장이 갑질” 잇단 제보

JTBC 보도화면 캡처

부산에서 초임 소방관이 극단적인 선택으로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직속 상관의 갑질이 있었다는 내부 제보가 나와 부산소방재난본부가 감사에 나섰다.

23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4시20분쯤 부산의 한 안전센터에 근무하는 30대 강모 소방사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3월 임용된 그는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들은 강 소방사가 2주 전부터 부쩍 말수가 줄었고 표정이 어두웠다고 전했다.

강 소방사가 숨진 이후 직속 상관인 A 팀장이 갑질을 했다는 내부 제보에 따라 본부 소방감사담당관실에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부산소방은 전했다.

부산소방본부는 관계자는 “내부 제보에 따른 사건조사 공정성 확보와 팀장으로서 직무수행 능력 부족 등을 이유로 A 팀장을 지난 22일 직위해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철저한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명백히 밝히고, 제보와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이 확인되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강 소방사는 유서를 남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휴대전화 기록도 모두 삭제된 상태였다고 전했다.

부산소방본부는 “삭제된 휴대전화 기록 복원을 위해 경찰에 수사 협조도 할 계획”이라면서 “신속하고 철저한 조사로 사안을 명명백백하게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