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군인은 호구?”… 연천 PC방 ‘1만1000원’ 바가지 논란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최전방 군부대에서 외출 나오는 군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경기도 연천의 한 PC방 요금을 두고 온라인 공간에서 논란이 불거졌다.

시간제 요금이 아닌 고정 요금 방식이라 외출 시 짧게 이용할 수밖에 없는 군인들에게는 과하다는 지적이 나온 반면 지역 특성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반박도 나온다.

21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연천 PC방을 제보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군인으로 추정되는 제보자 A씨는 “평일 외출 나와서 2시간 정도밖에 (이용) 못하는데 1만1000원 고정 요금제가 상식적으로 말이 되느냐”며 “사진에 있는 요금제가 아니면 안 받는다고 한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해당 PC방 요금제 안내문에 따르면 평일 기준 1만1000원을 내면 컴퓨터를 이용할 수 있고, 식사 1끼가 제공된다. 주말에는 2만1000원을 내야 한다. 컴퓨터 이용과 함께 식사 2끼와 간식 1개가 제공되는 주말 요금제의 가격은 3만1000원이다. 식사제공 없이 컴퓨터만 이용할 수는 없고, 다른 요금제 이용도 불가능하다.

A씨는 “심지어 계좌이체밖에 받지 않는다”며 “군인들한테 이렇게까지 해서 돈을 뜯어먹고 싶을까, 정말 이해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다른 지역 PC방의 경우 일반적으로 시간제 요금을 받는다. 1시간에 1000~1500원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구매한 이용 시간을 다 사용하지 못하면 남은 이용 시간을 나중에 재사용할 수 있다.

상당수의 누리꾼은 해당 PC방의 가격 책정이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연천에서 군생활한 02군번(2002년 입대)이다. 저기는 20년이 지나도 똑같다. 식사로 스테이크 나오면 인정한다”고 비판했다. 다른 누리꾼도 “이게 사실이라면 병사들 외출·외박 시 서울까지 부대 버스를 운행해야 한다” “코로나로 받은 타격을 군인한테 뽑겠다는 심보”는 등의 비판 의견을 달았다.

반면 일부 누리꾼은 “연천 지역 특성상 저렇게 안 하면 가게 운영이 안 된다” “군인들 외출시간 생각하면 PC방 업주가 꼭 군인들 상대로 돈 받으려고 가격을 책정한 건 아닌 것 같다”며 이해할 수 있다는 반응도 있었다.

국방부는 2019년 2월부터 군 장병 평일 외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군사 부대가 질서와 안전을 유지하려고 장기간 머무르면서 경비하는 위수지역 제한은 폐지됐지만 오후 5시30분부터 취침 전 9시30분까지 부대 밖 외출은 가능하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