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공무원’ 유족 “文 전 대통령은 6시간 동안 뭘했나”

2020년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 씨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유족의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 국회사진기자단

2020년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씨의 유족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았다. 유족 측은 사건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씨는 이날 국민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씨는 “그동안 수많은 외침과 노력에 조금씩 진실의 문이 열리고 있다”며 “지난 정부의 만행과 속속 드러나는 끔찍한 일들을 앞으로 국민 여러분께서 어떻게 바라보고 생각할지 자못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골든타임 6시간, 그리고 문 전 대통령의 시간을 밝히기 위해 정보공개 청구를 했지만 문 전 대통령께서 스스로 국민과 싸우지 않겠다고 약속하셨었는데 어제 또 대통령 기록물 (공개)을 완전 거부했다”며 “힘없고 부족한 한 사람의 국민이지만 대한민국의 안전과 국민을 위해 한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이씨 측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는 “이제는 두 가지 방향으로 갈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사건을) 보고 나서 그동안 (이대준 씨가) 죽을 때까지 그 시간 동안, 과연 6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지, 대한민국 정부와 문 전 대통령께서 무엇을 했는지에 대한 방점이 첫 번째”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주 목요일 (정부는) 월북에 대한 증거가 없다고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경, 국방부는 왜 월북이라고 발표했는지, 즉 월북 조작에 관해 방점을 두고 저희는 계속 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족 측은 오는 27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를 만나 대통령기록물 공개를 요청할 예정이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이 사건을 정쟁으로 몰아가려 하지만 이것은 결코 정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이것은 한 사람의 억울한 죽음과 유가족의 명예뿐 아니라 국가의 존재 이유를 묻고 있는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은 지금 이 사건에 관해 아무런 입장표명을 하고 있지 않다”며 “외국에 있다면 하루빨리 귀국해 이 사건 진실을 밝히는 데 협조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