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부러진 안경’ 시끌…“보여주기용”vs“개념 있다”

‘외다리 안경 쓴 박주민’ 사진 다수 보도
박주민, SNS에 설명…“솔이랑 놀다가”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한쪽 안경다리가 없는 안경을 착용한 채 참석해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3일 한쪽 다리가 부러진 안경을 쓰고 회의에 참석한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일부는 “보여 주기용”이라는 비판을 제기했지만 박 의원 지지자들은 “남들 시선보다 회의가 중요한 사람”이라고 방어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9시30분 국회 본청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제88차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했다. 그는 왼쪽 안경다리가 없는 안경을 한쪽 귀에만 걸쳐 놓은 채 업무를 봤다. 여러 언론은 ‘외다리 안경 쓴 박주민’ 등의 제목으로 박 의원의 모습을 보도했다.

박 의원은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기사를 올리고 “어제 솔이랑 놀다 부러져서”라며 눈물을 나타내는 이모티콘을 첨부했다. 일각에서 ‘보여 주기용’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이를 의식해, 자녀와 시간을 보내다 안경다리가 부러졌다고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박 의원의 외다리 안경 사진을 두고 갑론을박이 일었다. 일부 네티즌은 ‘안경 고친다고 회의에 빠지는 것보다 훨씬 개념 있어 보인다’ ‘이미지를 전혀 신경 쓰지 않고 본인의 업무에 집중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 ‘자녀를 키워보면 알겠지만 안경다리가 일 년에 몇 번씩 부러진다’ 등의 의견을 내놓으며 박 의원을 지지했다.

반면 박 의원이 카메라를 의식해 일부러 부러진 안경을 쓰고 왔다는 의견도 나왔다. 한 네티즌은 ‘안경 쓰는 사람은 집에 안경 여유분이 꼭 있다. 저건 보여주기 위해서 의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다른 네티즌은 ‘꼭 저렇게 가난해 보이는 연기를 해야 하나’ ‘국회에서 업무를 보다가 부러진 것도 아니고 전날 부러진 안경을 쓰고 와서 언론플레이를 한다’ 등의 부정적 의견을 보였다.

한편 박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검찰총장 공석이 47일로 역대 최장”이라며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를 비판했다. 그는 “일명 ‘윤석열 사단’ 검사들을 최전선에 배치했다”며 “지금까지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 구성도 시작하지 않는 등 새 검찰총장을 임명할 기미는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박 의원의 발언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문재인 정부 초대 검찰총장인 문무일 총장이 임명되기까지 걸린 기간이 71일, 박근혜 정부 초대 검찰총장인 채동욱 총장이 임명되기까지는 124일이 걸렸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