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IMF, 美 경제성장률 전망 3.7→2.9% 대폭 하향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AFP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미국의 경제선장률 전망치를 대폭 하향 조정했다.

IMF는 24일(현지시간) 수정된 연간 전망을 발표하고 미국의 경제성장률을 지난 4월 3.7%에서 2.9%로 낮춰 잡았다. 2023년 성장률 전망치의 경우 지난 4월 2.3%에서 1.7%로 낮췄다.

IMF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전인 지난해 10월에는 미국의 2022년 경제성장률을 5.2%로 예측했다.

IMF는 “정책의 우선 순위는 경기후퇴를 촉발하지 않고 신속하게 임금과 물가 상승 속도를 완화하는 것이다. 이것은 힘든 과업”이라면서도 미국 경제가 올해와 내년 가까스로 경기후퇴를 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성명에서 “미국에서 경기후퇴를 피하기 위한 길은 매우 좁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다”며 “우리는 현 상황에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는 것도 인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경제가 팬데믹에서 회복되고 있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및 중국의 (코로나19) 록다운으로 인한 중대한 충격이 경제를 뒤흔들고 있다”며 “추가적인 부정적 충격이 불가피하게 상황을 한층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또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 및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과의 논의를 거론하며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이들의 약속에는 어떤 의심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서는 연준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기준금리를 3.5~4% 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금융 상황이 타이트해지겠지만, 빠르게 목표 물가 상승률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