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검수완박 반대’ 양향자, 국민의힘 반도체특위 위원장 수락

양향자 무소속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을 비판했던 양향자 무소속 의원이 26일 국민의힘 반도체산업경쟁력강화특별위원회 위원장직을 수락했다.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이었던 양 의원은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을 검수완박 국면에서 공개 비판해온 바 있다.

양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여야가 함께하는 국회 차원의 반도체 특위를 제안했고, 국회 개원 즉시 특위를 설치한다는 약속을 받았다”며 “국민의힘의 그 약속과 의지를 믿고 저는 반도체특위 위원장직을 수락한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반도체는 경제이자 안보다. 여야와 이념이 따로 없다”며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은 도약이냐 쇠퇴냐의 기로에 서 있다. 헌정 역사상 최초로 여당의 특위 위원장을 야당 인사에게 맡겨야 할 만큼 중차대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파와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특위로 만들겠다”며 “당과 이념을 떠나 대한민국 반도체의 미래를 걱정하시는 분이라면 누구든 참여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되겠다”고 부연했다.

향후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단계로 위원장직을 수락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에는 먼저 “저는 특정 정당의 소속됨이나 입당 없이 오직 반도체 산업의 수호와 육성에만 전념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반도체 특위의 성공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한다는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이르면 28일 특위 발족식을 열고 공식 출범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위 간사는 기계공학과 교수 출신 김영식 의원이 맡았고, 당내 이공계 출신 양금희·조명희 의원 등도 합류했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달 초 반도체 인재 양성을 강조한 직후 반도체 특위 구성을 추진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반도체 전문가’인 양 의원에게 위원장직을 제안했고, 양 의원은 “국민의힘 차원을 넘어 국회 차원, 정부와 산업계, 학계가 함께하는 특위일 때 위원장 수락을 검토하겠다고 답변한 바 있다”고 했었다.

양 의원은 광주여상을 졸업한 뒤 삼성전자에 입사해 임원으로 승진한 반도체 메모리 분야 전문가다. 민주당 공천으로 국회의원이 된 그는 보좌진 성범죄 관련 의혹으로 당에서 제명됐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