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 ‘서해 공무원 피살 TF’ 설치…“與 사실 왜곡, 가족 이용”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국민의힘 대응이 지나치게 정략적으로 사실 왜곡을 많이 하는 것 같다”며 “당내 서해 공무원 사건 태스크포스(TF)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TF 팀장은 육군 대장 출신 김병주 의원이 맡는다.

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정례 기자간담회를 열어 “그래서 꽤 오래 인내해왔는데, 이 문제에 대응을 좀 해야겠다고 결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건영 황희 김병기 의원 등도 합류한다. 윤 의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 ‘복심’으로 청와대 상황실장을 지냈으며, 역시 친문 핵심인 황 의원은 문화부 장관 출신이다. 김 의원은 국가정보원 출신이다.

우 위원장은 “이 문제에 정통한 당내 인사들을 중심으로 팀을 만들겠다”며 “TF를 중심으로 이 문제를 어떻게 다룰지 논의하고 대응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우 위원장은 국회로 출근하면서 기자들에게 특별취급정보(SI) 공개 문제와 관련해 “원론적인 얘기지만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공개하자고 하면 할 수 있다. 그런데 진짜 까자고 하면 못 깔 것”이라며 “국가를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오히려 협박성으로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는 27일 예정된 피살 공무원 유족과의 면담과 관련해서도 “얘기를 들어주려고 만나는 것”이라며 “상대방이 무슨 이야기를 할지 들어보고 (뭘 할지)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가족들이 무슨 죄가 있느냐. 그 사람들은 자기 가족이 월북했다고 믿을 수가 없다. 나도 우리 형이 그랬다고 하면 못 믿을 것 같다”면서도 “그것은 이해가 간다. 근데 이걸 어떻게 하자는 것이냐. 그래서 걱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꾸 이용해먹지 않느냐. 하태경 (의원)이랑 이렇게”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