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서해사건 TF 설치…“국민의힘, 정략적이고 왜곡 많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27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대응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이 이 사건 진상조사 TF를 앞세워 민주당을 강하게 압박해오자 맞대응에 나선 것이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해당 문제에 정통한 당 내외 인사를 중심으로 TF를 만들어 향후 어떻게 할지 논의하고 대응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이어 “하태경 의원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국민의힘 쪽의 대응이 지나치게 정략적이고 사실 왜곡을 많이 하는 것 같다”며 “여당 중진 의원이 이 문제를 개인적인 아이템으로 활용한다는 느낌이 들어서 썩 좋아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우 위원장은 “TF가 만들어지면 지금까지 상황을 종합해서 발표하겠다”며 “사실이 아닌 것은 사실이 아닌 대로 어떻게 규명할 것인지 적절히 논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TF는 육군대장 출신인 김병주 의원이 팀장을 맡고 문재인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황희 의원, 국가정보원 출신 김병기 의원이 팀원으로 배치될 예정이다.

우 위원장은 앞서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특별취급정보(SI) 공개 문제와 관련해 “원론적인 얘기지만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공개하자고 하면 할 수 있다. 그런데 진짜 까자고 하면 못 깔 것”이라며 “국가를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오히려 협박성으로 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27일 예정된 피살 공무원 유족과의 면담에 관해선 “가족들이 무슨 죄가 있느냐. 그 사람들은 자기 가족이 월북했다고 믿을 수가 없다. 나도 우리 형이 그랬다고 하면 못 믿을 것 같다”면서도 “그것은 이해가 간다. 그런데 이걸 어떻게 하자는 것이냐. 그래서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꾸 이용해먹지 않느냐. 하태경(의원)이랑 이렇게”라고 말하기도 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