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고리 5·6호기 조기 가동 청신호


윤석열 정부의 적극적인 원전지원 정책에 따라 신고리 5·6호기 협력업체 지원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6일 한국수력원자력 등에 따르면 정부가 올해 원전산업 협력업체에 925억원 규모의 긴급 일감을 발주하고, 2025년까지 1조원 이상 일감을 추가 발주하는 등 원전산업 지원에 본격 착수했다.

울산 울주군 서생면 일대에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는 한국형 신형경수로 APR1400이 설치된 9,10번째 원전이다. 2016년 6월 착공에 들어가 지난달 말 기준 종합공정률 78%를 기록 중이다.

현재 신고리 5호기는 초기전원가압을 마무리하고 상온에서 원자로냉각재계통 압력경계 내 기기와 부속품의 건전성을 확인하는 상온수압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6호기는 원자로 설치를 완료하고 초기전원가압을 목표로 원자로 건물의 마지막 공정인 돔 타설과 보조건물 상부 구조물 공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5호기가 2024년 3월, 6호기가 2025년 3월 각각 준공 예정이며, 2기 원자로가 모두 상업운전을 시작하면 부·울·경 지역 1년 전력 사용량의 약 23%를 사용하는 전기를 생산한다.

특히 지난 5년간 탈원전 정책 추진에 따라 공사 중단과 신규 일감 감소 등으로 고사위기에 몰린 울산지역 원전 관련 협력사들도 한숨을 돌리게 됐다.

정부는 올해 중소기업 정책자금과 기술보증 등을 통해 380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한수원과 협력업체에 지원하며, 투자형 사업의 지원 규모도 현재 120억원에서 300억원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신고리 5·6호기 원전 공사 지연으로 피해를 본 협력업체 지원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에 참여하고 있는 20여개 협력사들은 탈원전 정책으로 인한 공사중단으로 업체 당 평균 40~50억에 달하는 피해 보상을 한수원과 협의중이다.

이들 협력업체들은 앞서 주 52시간 적용으로 인력 투입 등이 제한되면서 공사가 지연된 보상금으로 1300억여원을 한수원으로부터 지급받고 있다.

여기에다 정부의 원전지원 정책에 따라 빠른 시일내 수백억원에 달하는 탈원전 피해보상금이 추가로 지급될 것으로 예상돼 자금난을 겪어온 협력업체들에게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