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韓, 근대5종 월드컵 금·은빛 다 휩쓸었다… 전웅태 세계 1위 탈환

25일(현지시간)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국제근대5종연맹(UIPM) 월드컵 파이널 남자 결승에서 금메달 획득한 전웅태(가운데)와 은메달 딴 서창완(왼쪽)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대한근대5종연맹 제공

한국 근대5종의 간판 전웅태(광주광역시청)가 2022 시즌 월드컵 마지막 대회 개인전에서 우승하며 전설을 이어가고 있다.

전웅태는 25일(현지시간)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국제근대5종연맹(UIPM) 월드컵 파이널 남자 결승에서 우승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승마·펜싱·수영·레이저 런(사격+육상) 성적을 합산해 총 1508점을 획득했다. 전웅태는 승마·펜싱·수영에서 모두 1위에 올랐고, 주력 종목 레이저 런에서도 압도적 기량으로 우승을 확정했다.

지난해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서 남자 개인전 동메달을 획득하며 한국 근대5종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딴 전웅태는 이번 시즌 출전한 월드컵 3개 대회 중 두 차례나 우승하게 됐다. 전웅태는 지난달 불가리아 알베나에서 열린 월드컵 3차 대회에서는 1537점으로 역대 최고 총점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날 우승으로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영국의 조셉 충에게 내준 세계랭킹 1위도 탈환했다. 전웅태는 UIPM 인터뷰에서 “메달을 따기 위해 늘 최선을 다한다. 우승을 차지해 기쁘다”며 “한국에서 근대5종이 점차 발전하고 있다. 도와주는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함께 출전한 서창완(전남도청)은 1498점으로 2위를 기록하면서 자신의 첫 월드컵 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남자부 금·은메달을 휩쓸었다. 한국 선수가 월드컵 결승에서 금·은메달을 동시에 획득한 것은 2018년 전웅태-정진화(한국토지주택공사) 이후 4년 만이다. 정진화(한국토지주택공사)는 이날 남자부 9위를 기록했고, 여자부에서는 김선우(경기도청)가 10위로 가장 좋은 성적을 남겼다.

대표팀은 다음 달 24일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선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