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尹대통령과 상시적 소통해…윤리위 엮는 것 부적절”

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백범 김구 선생 제73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6일 윤석열 대통령과의 만찬이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두고 취소됐다는 보도를 두고 “대통령과 대통령실과 특히 여당 같은 경우에는 상시적인 소통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열린 백범 김구 선생 73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참 사실 관계를 말하기 뭐하지만, 대통령실과 여당의 소통에 대해 윤리위와 엮어 이야기하는 것은 정말 부적절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 라인을 통해서도 하고 있기 때문에 그 상시적인 소통과 최근 당내 현안과는 전혀 무관한데 그것을 엮는 것은 정치적인 의도가 과하다는 생각을 한다”며 “애초에 이틀 전부터 왜 이런 것들에 대한 단독 보도가 이어지고 있는지 약간 의아할 뿐”이라고 했다.

앞서 동아일보는 전날 이 대표가 이달 중순 윤 대통령과 비공개 만찬 회동을 하고 윤리위 징계 심의를 앞두고 한 차례 더 비공개 회동을 계획됐으나 취소됐다고 보도했다. TV조선은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20일 회동을 예정했으나 취소됐으며 이 대표의 만남 요청을 윤 대통령 측에서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이달 중순 이 대표와 비공개 만찬을 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지만 이 대표는 “당 대표 입장에서 (제가) 대통령 일정을 공개할 수는 없다”며 여지를 남겼다. 이에 정치권에선 윤 대통령이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으로 징계 심의를 앞두고 있는 이 대표와 거리를 두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흰머리 세가닥을 뽑은 사진을 올린 데 대해선 “제가 원래 한 개씩만 나는데 세 개가 나서 특이해서 올렸다”고 했다. ‘스트레스 많느냐’는 질문엔 “스트레스는 거의 없다”며 “현 상황에 대한 스트레스보다는, 글쎄 당의 개혁 동력이라는 것은 항상 유한하다. 신정부도 항상 그렇고 그 유한한 동력을 적재적소에 써야 하는데 지금 시기 상으로나 당이든 신정부든 이런 걸 실기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다”고 답했다.

같은날 열리는 당 혁신위원회가 첫 회의에 기대하는 바가 있느냐는 물음엔 “최재형 혁신위원장과 조해진 부위원장에게 제가 특별한 방향성을 제시하기보다 문제의식을 공유했다"며 "당원구조가 80만명에 달하게 되고 더 늘어날 것을 상정해서 그에 걸맞은 당의 운영체계를 수립해야 한다는 말씀을 드렸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혁신위) 이야기를 하면 또 공천제도나 이런 쪽으로 항상 논의를 몰아가시는 분도 있는데 그것은 그것의 일부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