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버스서 성추행한 의대생… 핸드폰엔 다른 여성 사진 100여장

동아리 동료 학생 성추행·불법 촬영
기사가 파출소로 운전, 현행범 체포
구속영장 신청했으나 기각


한 명문대 의대생이 버스 옆자리서 잠든 같은 동아리 동료 학생을 성추행하고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 학생의 휴대전화에서는 불법 촬영이 의심되는 다른 여성들의 사진 100여장도 나왔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최근 서울 소재 대학에 재학 중인 의대생 A씨를 강제추행 및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3일 자정쯤 동아리 회원인 B씨가 버스에서 잠이 든 틈을 노려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고 휴대전화로 B씨의 신체 부위 등을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범행 기척을 느끼고 잠에서 깬 B씨는 A씨의 휴대전화에서 불법 촬영된 사진을 확인하고 버스 기사와 승객들의 도움을 받아 112에 신고했다. 버스 기사가 곧바로 방향을 틀어 인근 파출소로 향하면서 A씨는 그대로 현행범 체포됐다.

A씨는 앞서 B씨가 술자리에서 일어나자 집 방향이 다른데도 “친구를 만나러 간다”며 B씨와 같은 버스에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에 저장돼 있던 다른 여성들의 사진 100여장을 추가로 확인해 여죄를 파악하는 중이다. 이를 위해 A씨의 핸드폰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A씨의 혐의가 중하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도주 우려가 없다는 등의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이의재 기자 sentin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