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주 ‘트램’ 도입 재추진

제주도청사 전경. 제주도 제공

제주도가 트램(노면전차) 도입을 재추진한다.

도는 트램 도입을 위한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을 이르면 내달 발주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이달 29일 예정된 제주도 학술용역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하면 오는 9월부터 내년 6월까지 용역을 진행할 방침이다.

용역에서는 트램 도입의 타당성과 사업 추진 방식,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는 노선을 중점 검토하게 된다.

제주도의 트램 도입 논의는 이번이 세 번째다.

2010년 우근민 전 제주지사가 공약 사업으로 트램 도입을 처음 추진했다. 하지만 신교통수단 타당성 검토에서 초기 투입 비용 대비 수익이 적다고 결론이 났다.

2016년에는 원희룡 전 지사가 교통 혁신계획을 발표하면서 트램 도입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으나 역시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보류됐다.

트램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은 2020년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가 진행한 ‘제주국제도시 조성을 위한 미래전략 용역’에 JDC의 미래사업으로 수소전기트램 도입을 포함하면서다.

이어 도가 지난해 말 제주도 최상위 법정계획인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에 트램 도입을 반영했고, 지난 4월에는 트램 도입과 제주교통공사 설립을 골자로 하는 ‘제4차 제주도 대중교통계획’ 안을 통과시켰다.

1일 취임하는 오영훈 제주지사 당선인도 트램 구축을 통한 수소기반 대중교통 실현을 공약으로 제시한 상태다

도는 도심지 교통 문제 해결과 원도심 활성화 등을 위해 수소 트램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미 수익성이 낮다고 결론 내려진 경제적 타당성 논란을 비롯해 기존 차선 하나를 차지하는 구조적 문제, 막대한 초기 설치 비용, 기존 대중교통 산업과의 공존 등 공론화 과정에서 도민을 설득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앞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가 추진한 미래전략 용역에서 용역진은 제주 트램 도입 형태와 관련해 제주공항을 기점으로 하는 거점연계형, 도심지역 내 주요 간선도로를 연결하는 도심형, 관광객들을 겨냥한 해안일주형 등 세 가지 노선을 제시했다.

㎞당 사업비는 150~350억원으로 추산하고, 95㎾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를 기반으로 1회 충전 시 150㎞를 주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운영과 관련해서는 센터와 민간사업자가 공동 출자해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한 뒤 법인이 사업자 지위를 획득해 운영권을 확보하는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TO)방식을 제안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