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주살기’ 초등생 가족 실종수사 닷새째 미궁…바다 수색도

실종경보가 발령된 조유나양. 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블로그 캡처

제주 한 달 살기에 나섰다가 실종된 초등학생 조유나(10)양 등 일가족 3명은 지난달 31일 전남 완도 한 펜션을 빠져나온 이후 26일째 행방이 묘연하다. 경찰은 이를 거점으로 해경과 협조해 수색 반경을 넓혀가고 있다.

26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완도에서 행적이 사라진 조양과 부모 A(36)·B(34·여)씨에 대한 행적을 쫓고 있다. 이 일가족은 지난달 24일부터 30일까지 전남 완도군 신지면 명사십리 한 해수욕장 인근 펜션에 묵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지난달 30일 오후 11시쯤 승용 차량을 타고 펜션을 빠져나왔다. 이튿날 오전 4시께 펜션과 약 7~8분 떨어진 신지면 송곡항에서 A씨의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혔다.

그러나 이후 현재까지 이들의 행적은 미궁에 빠져있는 상태다. 경찰은 강력 3개팀·형사 3개팀·실종 1개팀을 동원해 일가족이 묵었던 펜션 인근과 송곡항 일대를 중심으로 CCTV와 탐문조사를 통해 일가족의 행적을 추적하고 있다.

완도경찰은 기동대와 형사 등 60여 명을 투입해 마지막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잡힌 송곡항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완도해경은 헬기 1대, 경비정 1척, 연안구조정 1척, 바다 밑을 영상 레이더로 살피는 소나 장비를 투입해 송곡항 주변 바다를 수색중이다.

경찰은 지난달 초 이 일가족으로 추정되는 가족이 제주 추자도를 거쳐 완도로 가는 배에 탑승했다는 제보를 접수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조양의 실명과 사진 그리고 가족이 사용한 승용차 차종과 차량번호를 공개하며 목격자 제보를 받고 있지만, 이외에 유의미한 정보는 아직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단순 실종이 아니라 승용차 바다 추락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은 이들 가족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있던 사실과 무관치 않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수사팀이 조양의 집을 찾아가 확인했더니 경제적으로 어렵게 살고 있다는 게 느껴질 정도로 집안이 엉망이었다”면서도 “조양 가족의 경제적 상황은 민감하고 조심스러워서 공개하는 게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조양의 부모는 지난달 말 사업체를 폐업한 뒤 현재는 재직 중인 직장이나 사업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양은 자신이 다니던 광주 한 초등학교에서 지난달 19일부터 지난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이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조양이 체험학습 기간 이후에도 등교하지 않자 지난 22일 경찰에 신고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