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물놀이 후 남의 집 화장실 쓴 가족…“쓰레기도 버려”

자취방 여성이 없는 사이 한 가족이 화장실 사용
집에 온 여성이 모래투성이 화장실 보고 놀라 아빠에게 전화
“이해 안 간다”… 누리꾼들 ‘시끌’

글쓴이 A씨가 물놀이를 한 가족이 딸 자취방 화장실을 사용하고 쓰레기도 무단 투기했다며 올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물놀이를 한 가족이 여성이 쓰는 자취방 화장실에 들어와 화장실을 사용하고 쓰레기도 무단 투기한 사연이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강원도 고성에 위치한 자취방에서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인 딸에게서 전화가 왔다며 사연을 전했다.

딸은 “알바 끝나고 퇴근해서 집에 와보니 화장실에 누가 들어와서 난장판을 쳐 놓고 갔다”고 했다.

글쓴이 A씨가 물놀이를 한 가족이 딸 자취방 앞에 쓰레기도 무단 투기했다며 올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뭔 소리냐 집 화장실에 누가 들어오냐”고 했고 딸은 “모래가 한 가득 있고 누가 씻고 나간 것 같다. 목욕 용품도 쓴 것 같은데 빨리 좀 와달라”고 했다.

A씨는 자취방에 누가 들어오겠느냐며 반신반의했다. 서둘러 딸의 자취방으로 갔는데 화장실 바닥이 온통 모래 투성이었다. 딸의 자취방 근처에는 작은 해변이 있다.

CCTV를 본 A씨는 흰색 카니발 한 대가 주차를 한 후 물놀이를 하러 갔고 이후 모자를 쓴 남성 B씨가 현관문을 무단 침입해 화장실을 확인한 후 사용하는 모습을 봤다.

글쓴이 A씨가 물놀이를 한 가족이 딸 자취방 화장실을 사용했다며 올린 사진. 왼쪽 사진은 건물 입구 현관문. 오른쪽 사진에서 오른쪽 갈색 문이 화장실 문. 왼쪽 문은 자취방 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B씨는 차에서 쓰레기를 모아 봉투에 담아 자취방 앞에 버렸다.

이후 또 다른 남성 C씨가 물놀이를 마친 아이들과 나타났고 B씨는 손가락으로 화장실 위치를 가리켰다.

이후 C씨와 아이들은 현관 안 욕실로 들어가서 2분 정도 씻고 나왔다. 아메리카노가 담긴 컵 3개도 버렸다.

글쓴이 A씨는 “일반 주택 현관문 안까지 들어와서 뻔히 여성 목욕 비품이 있는 남의 집 욕실에 들어와 온 가족이 씻고 갔다. 이건 아니다”라고 했다.

글쓴이 A씨가 물놀이를 한 가족이 딸 자취방 화장실을 무단으로 사용했다며 올린 사진. A씨는 "공용 화장실이 아닌 일반 가정집 화장실"이라고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는 공용화장실로 오해 할 수도 있었던 것 아니냐는 댓글에 화장실 사진을 추가로 올렸다. 사진은 샴푸, 칫솔, 치약 등이 있는 일반적인 가정집 모습이었다.

A씨는 또 “썼으면 뒷정리라도 몰래 하고 가면 될 텐데 모래 칠갑을 하고 쓰레기까지 버리고 갔다. 도저히 못 참겠다”며 “CCTV 화질이 좋아 차 번호는 똑똑히 보인다. 내일 날이 밝는 대로 경찰서부터 뉴스 제보까지 달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주거침입이다” “공용화장실인 줄 알았다고 변명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이 정도면 동네 사람이나 주변 누군가가 쓰라고 알려준 것이 아니냐. 현관문 뒤에 화장실이 있는 것을 어떻게 알고 사용했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라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100번 양보해 모르고 들어가서 씻었다고 해도 쓰레기를 버리고 간 건 용서가 안 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