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팬데믹’ 넘어선 세븐틴 콘서트장…웃음소리·함성 가득

사진=플레디스

그룹 세븐틴이 팬데믹 이후 2년 4개월 만에 팬들을 만났다. 비록 여전히 마스크를 쓴 상태였지만 팬들은 오랜만에 마음 놓고 함성도 질렀다. 후덥지근한 날씨에도 수많은 팬이 세븐틴을 보기 위해 고척스카이돔 인근에 몰렸다. 공연이 진행되는 동안 팬들의 함성이 고척돔 안에 가득 울려 퍼졌다.

세븐틴은 25~26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세 번째 월드 투어 ‘세븐틴 월드 투어 - 비 더 선’의 막을 열었다. 세븐틴의 월드 투어는 지난 2019년 열렸던 ‘오드 투유’(ODE TOYOU) 이후 처음이다. 이번 공연은 팬데믹 이후 국내에서 열린 오프라인 공연 중 최대 규모였다. 회당 1만7500명의 관객이 모여 이틀간 총 3만5000명이 공연장을 찾았다.

서울 공연의 포문은 ‘더블 밀리언셀러’를 기록한 정규 4집의 타이틀곡 ‘핫’(HOT)으로 열었다. 세븐틴은 특유의 청량하고 유쾌한 에너지가 무대를 메웠다. 이들은 총 24곡을 소화하며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팬들은 큰 함성으로 화답했다. 많은 팬은 자리에서 일어나 온몸으로 공연을 즐겼다.

이날 고척스카이돔은 팬데믹 이전 공연장의 모습을 거의 되찾은 분위기였다. 세븐틴은 관객석과 구호를 주고받고, 팬들은 큰소리로 노래를 따라 불렀다. 멤버들이 농담을 하면 큰 웃음소리가 관객석에서 터져 나왔다.

사진=플레디스

팬들과 오랜만에 대면으로 만난 세븐틴은 기쁨과 감사를 표했다. 26일 공연의 오프닝 인사 무대에서 이들은 “오랜만이에요”라고 외치며 관객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멤버 승관은 “팬데믹 이후에 2년 반 만에 캐럿(팬덤)들과 오프라인 공연을 하게 됐다”며 “어제 첫 공연을 하고 멤버들끼리 너무 흥분하고 기분이 좋아서 자기 전까지 굉장히 잔향이 남았다”고 전했다.

화려한 무대장치도 시선을 끌었다. 공연의 주제인 ‘비 더 선’을 표현하기 위해 태양을 상징하는 무대장치가 마련됐다. 멤버 13명과 1개의 팀을 상징하는 13조각의 삼각기둥과 전체 1개의 삼각 LED로 시각적 효과도 더했다. 관객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돌출 무대와 거대한 LED가 설치됐다.

이 공연은 오프라인으로 참석하지 못하는 글로벌 팬들을 위해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동시에 진행됐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