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DRX, ‘티젠’과 나란히…광동 잡고 개막 4연승


DRX가 개막 4연승을 달렸다.

DRX는 26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광동 프릭스를 2대 0으로 완파했다. 4전 전승(+7)을 기록한 이들은 T1, 젠지와 같이 공동 1위로 2주 차 일정을 마무리했다. 3연패를 당한 광동은 1승3패(-5), 8위로 내려갔다.

DRX는 1세트 초반 정글 난전에서 2킬을 가져가 승기를 잡았다. 무리하게 진입한 ‘모함’ 정재훈(노틸러스)을 역으로 잡아낸 뒤 ‘엘림’ 최엘림(트런들)까지 처치해 정글러 간 성장 차이를 크게 벌렸다. 부드럽게 스노우볼을 굴린 뒤 장로 드래곤 전투에서 승리를 확정지었다.

‘킹겐’ 황성훈(오른)이 대표 챔피언 오른으로 팀에 2세트 승리까지 안겼다. 황성훈은 협곡의 전령 전투에서 궁극기 ‘대장장이 신의 부름’을 멋지게 활용해 광동 선수들을 쓰러트렸다. 탑과 미드라이너의 활약으로 성장 격차를 벌린 DRX는 25분 내셔 남작을 사냥하고, 31분 미드에서 싸움을 걸어 에이스로 승리를 자축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