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년 전 뛰놀던 아기 매머드, 꽁꽁 언 채로 발견돼

완벽하게 보존된 미라 상태로 캐나다 북서부 영구동토층서 발견

캐나다에서 발견된 새끼 매머드 사체. AFP/연합뉴스

캐나다 북서부의 영구동토층(2년 이상 토양이 0도 이하로 유지되는 곳)에서 아기 매머드 사체가 미라 상태로 발견됐다.

북미 지역에서 완벽하게 보존된 미라 매머드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5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캐나다의 금광 광부들은 지난 21일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 지역의 영구동토층을 파헤치던 중 아기 매머드 사체를 발견했다.

@WaterSHEDLab 트위터 캡처

암컷으로 추정되는 아기 매머드에는 큰 아기 동물(big baby animal)이라는 뜻의 ‘눈초가’(Nun cho ga)라는 이름이 붙었다. 이는 북아메리카 원주민이 사용하는 말이다.

눈초가는 약 3만 년 전 생존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1948년 미국 알래스카에서도 ‘에피’라는 이름의 매머드 사체가 부분적으로 발견됐었다. 2007년에는 약 4만년 전에 생존했던 털복숭이 새끼 매머드 ‘류바’가 시베리아에서 발견됐었다. 눈초가는 류바와 거의 같은 크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성체 매머드 상상도. 국민일보DB

현지 고생물학자 그랜트 자줄라는 “눈초가는 세상에서 가장 놀라운 동물 미라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매머드는 약 500만년 전 아프리카에서 처음 출현해 북반구로 퍼져나갔고 4000년 전 멸종됐다.

모습은 코끼리와 유사하지만 상아가 코끼리보다 더 길고 아래에서 위로 휘어 있다.

매머드의 멸종에 대해선 기후변화 탓이란 설과 인류의 과도한 사냥 탓이라는 설이 엇갈린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