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창룡 경찰청장 사표 수리 보류…대통령실 “법과 규정 따라 판단”

尹대통령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27일 출국
즉각 사표 수리 어려운 상황도 작용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27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김창룡 경찰청장의 사표 수리를 보류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이 이날 오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 마드리드로 출국해 김 청장의 사표를 즉시 수리하기는 어렵다는 점도 반영됐다.

대통령실은 김 청장의 사표 수리 여부와 관련해 “관련 법령 등에 따라 추후 결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 청장의 사표 제출을 확인한 후 법과 규정에 따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의 이 같은 방침은 김 청장의 의원면직서를 제출받고 법적 절차에 따라 징계 심사, 또는 검찰 수사 여부 등을 확인한 뒤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대통령실 일각에서는 윤 대통령 순방 당일 치안 총책임자인 김 청장이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부적절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김 청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사의 표명 관련 브리핑을 가졌다. 이후 오후 반차를 내고 곧장 퇴근했다. 의원면직서는 아직 공식 제출하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김 청장의 이날 사의 표명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경찰제도개선 자문위원회의 권고를 받아들여 ‘경찰국’으로 불리는 경찰업무조직을 조속히 신설, 경찰을 직접 지휘·감독하겠다고 밝힌 직후 이뤄졌다.

김 청장은 사의를 표명하면서 “그간 경찰은 그 영향력과 파급효과를 고려해 폭넓은 의견수렴과 심도 깊은 검토 및 논의가 필요함을 지속적으로 강조해 왔다”며 경찰국 신설 등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