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재 ‘구멍’ 中, G7의 러시아산 금 수입 금지에도 “영향 제한적”

G7 정상회의, 금 수입 금지 등 대러 추가 제재 논의
中매체 “인플레만 유발할 것”
원유 가격 상한제에도 “실현 불가능” 찬물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26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개막한 G7 정상회의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원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샤를 미셸 유럽이사회 의장. AP연합뉴스

미국, 영국 등 주요 7개국(G7)이 러시아산 금 수입을 금지할 것으로 알려지자 중국 관영 매체가 나서 “러시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해 서방의 제재를 받고 있는 러시아로부터 원유를 대거 수입하는 등 제재 효과를 상쇄하는 ‘구멍’이 되고 있다.

시쥔양 상하이금융경제대 교수는 27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원유나 천연가스와 달리 서방 국가들의 금 수요는 꽉 막혀있지 않고 공급원도 다양하다”며 “러시아산 금 수입 금지는 금값을 높이고 인플레이션만 끌어올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G7 정상회의가 시작되기 전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G7은 러시아가 수십억 달러를 벌어 들이는 중요한 수출 자원인 금 수입을 금지한다고 공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은 에너지에 이어 러시아의 2위 수출 자원으로 G7 국가들이 주로 수입하고 있다. G7 정상들은 오는 28일까지 대러 제재안을 추가 논의해 발표할 예정이다.

그러나 중국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에너지 상품에 대해 그랬던 것처럼 다른 수입국을 찾음으로써 제재 효과를 반감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거시경제학자인 톈윈은 같은 매체에 “미국, 유럽, 일본이 러시아로부터 원유를 구매하지 않아도 다른 나라들은 계속해서 러시아산 원유를 사들일 것”이라며 “서방의 러시아 원유 제재는 신흥 시장이 더 많은 혜택을 보게 할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인플레이션의 중요한 원인 중 하나는 공급망 회복이 수요 회복에 뒤처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러시아 같은 영향력 있는 에너지 수출국을 제재함으로써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겠다는 것은 완전히 잘못된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서방 국가들이 러시아를 압박하기 위해 원유 수입을 줄이자 중국은 그 틈을 타 오히려 더 많은 양을 사들였다. 중국의 5월 러시아산 원유 수입은 전달 대비 28% 증가했다. 러시아는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치고 중국의 최대 원유 공급처가 됐다.

G7 정상회의에선 미국이 처음 제안한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도입 문제도 논의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가격 상한제 도입에 대한 G7의 합의가 임박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린보창 샤먼대 에너지경제연구센터장은 “각 정부가 러시아 수출 업체와의 거래를 허용하는 한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는 시행되기 어렵다”고 말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