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50년 만에 새단장 마친 삼청각 본격 운영

공연·MICE 명소로 만들 예정

삼청각 청천당.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50년 만의 삼청각 재단장을 마쳤다. 시는 삼청각에서 다양한 공연·전시와 컨벤션 행사, 전통음식문화 체험 등을 진행하며 국내외 관광객의 발걸음을 모을 계획이다.

서울시는 1972년 남북공동성명 직후 남북적십자대표단의 만찬장소로 사용하기 위해 건립된 ‘삼청각’의 전면 리뉴얼을 끝내고 27일부터 전체 시설의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삼청각은 2만115㎡ 부지에 공연장이 마련된 본채 ‘일화당’을 비롯한 5개의 별채(유하정·천추당·청천당·취한당·동백헌)와 2개의 야외정원으로 구성됐다. 1970~80년대 국가귀빈 접대장소 등으로 운영되다가 2000년 서울시가 매입해 전통문화복합 공간으로 운영해왔다. 시 관계자는 “북악산의 아름다운 산세와 어우러지는 한옥의 아름다움을 극대화한 특색있는 전통문화 관광명소로 조성하고자, 건물 내외부의 노후시설을 모두 리뉴얼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삼청각 본채인 일화당에는 최신시설을 갖춘 공연장과 전통 한식을 맛볼 수 있는 한식당, 북악산과 한양도성이 한눈에 들어오는 테라스 카페가 들어온다. 또 별채 중 취한당은 전시 전용공간, 동백헌은 한옥 카페로, 유하정은 교육체험의 장소로 이용된다.

아울러 외부 잔디마당과 연결된 청천당은 지난 2014년 유니크 베뉴로 지정된 삼청각의 장점을 살려 MICE(국제회의·포상관광·컨벤션·박람회) 행사를 개최하는 용도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유니크 베뉴는 MICE 행사 개최도시의 고유한 컨셉, 독특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장소를 뜻한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시는 재단장한 삼청각에 품격 높은 공연과 전시를 상시 개최할 계획”이라며 “삼청각이 국내외 관광객들의 큰 사랑을 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