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종이의 집’ 유지태 “호불호 예상했다… 호감형·세련된 교수 표현”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페인 원작의 ‘종이의 집’을 한국판으로 리메이크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 지난 24일 공개된 이후 하루 만에 넷플릭스 글로벌 시청 3위에 올랐다. 남과 북이 통일을 앞둔 상황에서 공동경제구역 내 조폐공사에서 인질강도극을 벌이는 강도단의 이야기를 다룬다. 분단 현실을 소재로 한 점은 인상적이란 평가를 받았으나 원작을 그대로 답습해 차별성이 떨어진다는 혹평도 받았다.

강도단의 계획을 설계한 교수역의 배우 유지태는 27일 기자들과 화상으로 만나 “(작품에 대한) 호불호가 있을 거란 건 대본을 받았을 때부터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파트1을 통해 유지태는 “빠른 호흡, 빠른 전개에 있어서 (범죄에 대한) 설명을 얼마나 명확하게 전달할 것인가를 목표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원작의 에피소드 12개를 압축하다보니 교수의 감정을 입체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신이 빠져서 설명에 포커스를 맞췄다”고 덧붙였다.

극 중에는 교수가 자신이 설계한 범죄를 강도단에 설명하는 장면이 자주 등장한다. 이는 시청자를 대상으로 한 설명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 유지태는 애니메이션을 보며 성우를 따라 연습했다. 성격, 외면에서 원작의 교수와 차별점도 고민했다. 그는 “한국판에서 교수는 원작처럼 외골수보다는 호감이 가는 사람으로 보이길 바랐다”며 “자본주의에 물들어있고 좀 세련된 느낌을 담으려 했다”고 말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파트2에선 교수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유지태는 “교수가 왜 개성이 강한 강도단을 모았는지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스토리가 담길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판 ‘종이의 집’은 화제성이 컸으나 호불호가 극명히 갈렸다. 미국 비평 사이트 IMDB에서 10점 만점에 5.1점을 받았다. 평가에 참여한 2043명 중 33.0%는 가장 낮은 점수(1점)를 줬다. 반면 10점 만점을 준 관객도 30.9%나 됐다. 혹평을 받은 주된 이유는 참신함의 부족이었다.

연출을 맡은 김홍선 감독은 이날 화상 인터뷰에서 “파트2에서 경찰과 강도들의 머리싸움이 더 크게 벌어질 거고, 클라이맥스로 치달아가는 과정이 긴장감 있게 진행될 것”이라며 “원작에 없는 설정들도 나오니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