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언론에 익명 인터뷰하는 분들, ‘공성전’ 대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재형 의원실 주최로 열린 '반지성 시대의 공성전' 세미나에서 축사를 통해 "보수와 진보 진영 모두가 기피하는 문제를 공론화해서 공성전을 벌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최재형 의원이 주최한 ‘반지성 시대의 공성전’ 세미나에 참석해 “할 말이 있는데 자기검열 하는 사람들과 타인의 압력으로 할 말을 못하는 사람들, 언론에 익명으로밖에 인터뷰할 수 없는 분들 모두 다 ‘공성전’ 대상”이라고 말했다.

공성전은 성과 요새 등 방어시설에 의존하고 있는 적을 공격하는 전투를 뜻한다. 이 대표의 발언은 익명 인터뷰로 자신을 향한 비판을 이어가는 친윤석열계 의원들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도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들이 익명 인터뷰를 통해 자신과 윤석열 당시 대선 후보 간의 갈등을 조장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세미나 축사를 마친 뒤 기자들이 ‘공성전 대상으로 익명 인터뷰한 대상을 꼽은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자 대답하지 않고 웃기만 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이 젠더 문제와 전장연(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시위 등을 어젠다로 이끌어 나간 것을 거론하며 “많은 분들이 국민의힘의 2년 전 모습과 지금이 뭐가 달라졌는지를 물어보는데, 공성전을 한다는 것에서 차이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 지난해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두고 “보수정당이 처음으로 어젠다를 갖고 공세적인 입장을 취해 상대 영역을 개척해 우리 영역으로 가져오는 과정에서 승리한 선거”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제는 금기시됐던 젠더 이슈나 사회적 약자 담론을 넘어 더 큰 철학(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면서 “윤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자유’를 35번 강조했는데 자유에 실체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당 혁신위원회의 운영 방향과 관련해선 “재탕 반복식으로 이끌어 나가는 혁신위가 아니라, 실제 대한민국에 수요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이 비겁하게 건드리지 않았던 것들을 통쾌하게 다루는 문화가 태동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