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파주 지역 농협서 수십억 빼돌린 직원 “코인·외제차 구입”


경기 파주시의 한 지역 농협의 직원이 수십억원을 횡령한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파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최근 파주시의 한 지역 농협이 직원인 A씨(32)가 지난 5년간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렸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A씨는 회계장부를 작성하면서 최소 17억4000만원을 본인 계좌나 차명 계좌로 빼돌려 횡령한 의혹을 받고 있다.

지역 농협 측은 추가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횡령 피해액이 약 7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A씨는 횡령 혐의를 이미 시인한 상태다. 빼돌린 돈은 가상화폐(코인) 투자와 외제차 구입 등에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지점에서 농산물과 자재 등의 재고 관리를 담당하면서 실제 재고보다 금액을 부풀려 회계장부에 기재하는 수법으로 돈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제 막 수사에 착수했다. 범행 사실관계와 공범 여부 등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최근 경기 광주 지역 농협에서는 스포츠도박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회삿돈 약 50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30대 직원이 구속된 바 있다.

파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