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친윤’ 김정재 의원 향해 “혁신위 흔드는 이유 궁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7일 친윤(친윤석열)계로 분류되는 김정재 의원을 향해 “혁신위원회에 대해 ‘이준석 사조직론’을 내세워 끝까지 흔들려고 하는 모습이 의아하다”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늘 SBS 방송에서 김 의원이 제가 혁신위에 5명을 지명했다는 허위사실을 이야기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윤리위원회가 열리기 전까지 지금의 상황이 바뀔 것이라는 기대가 어렵지 않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먼저 이 대표가 출범시킨 혁신위에 대해 한 마디 드리자면 혁신위원이 13명”이라며 “최고위원이 한 사람씩 추천하고 본인이 5명을 지명했다. ‘이준석 혁신위’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혁신위 인선은 최고위원 7명이 각각 1명의 혁신위원을 추천하고, 혁신위원장인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이 나머지 7명을 지명하며 마무리됐다. 최 의원이 추천한 7명 가운데 5명을 이 대표가 지명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김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시절 특별보좌역으로 활동한 경험이 있는 등 당내 친윤계 의원으로 분류된다.

이에 대해 최 의원 측 관계자는 국민일보에 “사실 확인이 전혀 되지 않은 사안을 공영방송에 나가 발언한다는 것이 국민의 선택을 받은 국회의원으로서 해야할 행동인지 개탄스럽고 한심하다”며 김 의원을 쏘아붙였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 대표는 “김 의원은 조속히 제가 지명한 5명이 누군지 밝히셔야 한다”며 “혁신위 첫 회의가 진행되는 상황 속에서도 혁신위에 대해 이준석 사조직론을 내세워 끝까지 흔드는 모습이 의아하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어 “익명으로 이야기하는 분들은 익명이라서 무책임한데, 이제 익명하지 말랬더니 실명으로 허위 사실을 이야기하시니 뭐라고 해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혁신위를 이렇게 지속적으로, 조직적으로 흔드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최 의원은 이날 혁신위 첫 회의를 열고 “기존의 불합리한 불안을 제거하고 변화를 수용해 미래를 대비하는 지속 가능한 정당으로 조직을 정비하는 것은 물론 나라를 사랑하는 유능한 인재들이 많이 들어와서 공정한 경쟁을 통해 자신의 정치적 포부를 키워나갈 수 있는 사다리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