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 ‘아빠의 자장가’ 공모전…양육 친화 분위기 조성


부산시는 출산·양육 친화 분위기를 조성하고 아빠에게 아이와 함께하는 소중한 육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아빠의 자장가’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공모는 부산시가 제작한 창작곡이나 기성곡에 ‘내 아이에게 들려주고 싶은 세상 하나뿐인 아빠 자장가’를 주제로 아빠가 작사한 가사가 대상이다.

부산시에 주소를 두고 있는 아빠라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는 이번 공모전은 다음 달 1일부터 31일까지 가나나 직접 부른 녹음 파일을 ‘부산시 다(多)가치키움+’ 누리집으로 접수하면 된다.

시는 8월 중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등록 작품 심사를 진행한다. 심사기준은 적합성(20점), 창의성(15점), 전달성(25점), 활용성(15점), 공감성(25점) 등이다.

수상작은 8월 29일 해당 누리집을 통해 발표하고 시상식은 11월 15일 ‘제15회 다자녀 가정의 날’ 행사에 동시 행사로 개최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10명을 선정, 대상 100만원 등 총 350만원의 상금을 준다. 대상과 최우수상 2명에게는 부산시장 상도 수여한다.


수상 특전으로 수상자별 자장가를 음원으로 제작하고 음원사이트에도 등록할 예정이다. 제작된 음원은 관계기관 등에 홍보 자료로 배포·활용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구·군 아빠단과 비대면 자장가 부르기 등의 행사와 음악회 등의 행사도 이어간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음악이 전하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로 아이가 주는 행복, 함께 육아하는 기쁨을 같이 나누고 가족의 가치를 공유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함께 육아’ 인식개선을 위해 시민이 참여하는 다양한 행사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