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들 코뼈 부러뜨린 학폭 가해자 때린 30대 父…벌금형

국민일보 DB

아들을 폭행한 학교폭력 가해자를 찾아가 상해를 입힌 30대 아버지가 15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7일 법원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8단독(차주희 판사)은 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1월 대전 서구의 한 피시방에서 자기 아들을 때렸다는 이유로 B군을 찾아가 멱살을 잡고 건물 밖으로 데리고 나온 뒤 가슴 부위를 수차례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B군을 차량에 강제로 태우는 과정에서 B군의 발목 부위에 전치 2주가량의 부상도 입힌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성인이 미성년자를 폭행해 상해를 가했다는 점에서 범죄 정황이 가볍지 않다”면서도 “다만 피고인 아들이 B군에게 심하게 맞아 코뼈 골절로 입원 치료를 받는 등 학교폭력 피해를 보자 우발적으로 범행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서민철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