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계 정성호 “李 ‘불출마 요구’에 당원들 분노”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종학 선임기자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내에서 이재명 의원을 겨냥한 ‘전당대회 불출마 요구’에 대해 쓴소리를 냈다.

정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주말 동안 지역 민심을 청취했다고 밝히면서 “민심은 역시 민주당 정신 차리라는 것이다. 아직도 여당 티를 못 벗고, 서로 손가락질 내부총질이나 하고 있다는 말씀도 많다”고 적었다.

그는 “민주당의 내일을 이끌 지도자감이 안 보인다고 하신다”며 “핵심 당원들은 국회의원이라는 자들이 아무런 비전이나 가치도 제시하지 않은 채 ‘내가 안 할 테니 너도 하지 말라’, ‘네가 하지 않으면 나도 안 하겠다’, ‘누구는 책임 있으니 나오지 말라’는 식의 행태에 분노하고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인들이 좀 더 당당하게 깃발을 들고 자신이 대안임을 주장하라고 한다. 자신 있고 정직한 모습을 보이라고 한다”며 “당원 간담회에서 ‘도대체, 왜, 무엇을 위해 정치하는 것이냐’고 질책한 당원 질문의 답을 생각해 본다”고 했다.

지난 23∼24일 당 워크숍을 전후해 비이재명계 의원들 사이에서 이 의원을 향한 불출마 요구가 분출한 것을 정면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재명계 좌장격인 정 의원은 이 의원의 오랜 동지이자 민주당 내 합리적 중도파로 분류된다. 이 의원은 지난 주말 이른바 ‘개딸’로 불리는 지지자들과 온라인 소통에 나섰다. 이 의원의 이러한 행보를 두고 전당대회 출마 채비를 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 가운데 친이재명계 핵심이 직접 지원사격에 나선 것이라 주목된다.

민주당 원외지역위원장협의회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대선·지방선거 패배 원인을 특정 인물 탓으로 돌리며 ‘네 탓 공방’만 하는 것은 민생을 외면하고 기득권 싸움으로 비칠 수 있는 무익한 논쟁”이라며 “전당대회에 세대·계파·선수에 구분 없이 누구든지 출마하라”고 밝혔다.

협의회는 또 “윤석열정부와 국민의힘의 노골적인 검·경 장악 시도에 맞서 강한 야당, 유능한 야당, 민생정당을 이끌 강력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