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그 모바일’ 한일전… 日 판정승

정식 매치·이벤트 매치 모두 일본 우위

크래프톤 제공

‘배틀그라운드 모바일’로 치른 한일전에서 일본이 판정승을 거뒀다.

게임사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쇼다운 2022: 한국 vs 일본’에서 일본의 도너츠 유에스지(DONUTS USG)가 우승을 차지했다고 27일 밝혔다.

쇼다운 한일전은 이벤트성 대회다. 배그 모바일 리그에서 뛰어난 성적을 낸 한일 양국의 16개 팀이 출전해 승부를 겨뤘다. 지난 25일, 26일 양일간 총 800만원의 상금과 치킨 매달 7100개의 보상을 두고 치열한 싸움이 벌어졌다.

한국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 시리즈 2022 파이널 스프링’ 상위 8개 팀이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 일본은 ‘펍지 모바일 재팬 리그(PMJL)’ 시즌2 페이즈1 상위 8개 팀이다.

도너츠 유에스지는 전체 10개의 매치 가운데 이벤트 매치를 제외한 8개의 정식 매치에서 2개의 치킨을 얻어 총 100포인트를 누적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의 디에스 게이밍(DSGaming)이 총 60킬로 이번 대회에서 가장 높은 킬 포인트를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 한국의 투제트(ZZ)는 대회 1일 차에 선두로 치고 나갔다가 둘째 날 3위로 순위가 밀려났다.

이벤트 매치는 총 2회 진행됐다. 한일 혼합 스쿼트 매치에서는 한국의 채터스 기어(CHATTERS GEAR)와 일본의 비노스톰(BEENOSTORM)의 혼합 팀이 승리를 차지했다. 팀 데스매치는 최종 스코어 22대 18로 일본이 이겼다.

정진솔 인턴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