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초반 부진, 메타 해석에 어려움이 있었을 뿐”

‘라헬’ 조민성 인터뷰
“경계되는 팀 아직 없어… 결국 우승할 거라 생각”

‘라헬’ 조민성. LCK 챌린저스 리그 제공

“(경계되는 팀이) 저는 솔직히 아직은 없는 거 같아요.”

지난 봄을 재패했던 담원 기아의 든든한 에이스 ‘라헬’ 조민성이 팀의 반등을 자신했다.

조민성이 원거리딜러로 활약한 담원 기아 2군 팀은 27일 온라인으로 열린 ‘2022 LCK 챌린저스 리그(LCK CL)’ 서머 시즌 3주차 첫째날 경기에서 KT 롤스터를 꺾었다. 이날 승리로 3승 6패가 된 DK는 여전히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했지만, 자신감을 되찾을 만한 깔끔한 경기력을 펼치며 이후를 기대하게 했다.

이날 조민성은 이즈리얼을 골라 팀 승리를 견인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음성 인터뷰에 응한 조민성은 “저는 솔직히 아직은 (경계되는 팀이) 없는 거 같다”면서 “메타 해석에 어려움이 있었다. 스프링 때처럼 끝에는 우승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오늘 깔끔하게 1승을 챙겼다. 이즈리얼로 좋은 플레이 했는데. 본인 플레이 만족하는지.
“아쉬운 점이 있는 거 같다. 게임은 전체적으로 잘한 거 같은데, 마지막 한타에서 실수가 나와서 아쉽다.”

-양팀 모두 후반 벨류가 높은 챔피언을 골랐다. 장기전 양상에서 할만하다고 봤는지.
“저희가 사실 좀 더 급하다는 생각이 있었다. 인 게임에서 계속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을 했는데, 잘 안 되어서 (경기 종료 후) 피드백 했던 거 같다.”

-승리를 확신한 순간은 언제인가.
“마지막 한타 이기고 나서 미드에 갔을 때다. (내셔 남작을 처치했을 땐?) 상대 후반 벨류가 워낙 좋았기 때문에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1승을 쌓긴 했지만 갈길이 멀다. 이번 시즌 초반 부진의 원인을 꼽자면.
“저희 팀에서 메타 해석을 하는 데 조금 어려움이 있었을 뿐인 거 같다.”

-지난 스프링 때도 정규 시즌에서 독보적이진 않았지만 결국 우승컵을 들었다. 이번 서머 시즌에도 ‘슬로우 스타터’가 될 수 있을지.
“저희 팀이 경기를 하면서 점점 성장해 나가는 게 많은 거 같다. 나중에는 스프링 때 처럼 결국 우승할 거라 생각한다.”

-이번 시즌 가장 경계되는 팀을 꼽자면.
“저는 솔직히 아직은 없는 거 같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얘기를 자유롭게 해 달라.
“남은 경기 다 열심히 해서 스프링 때처럼 끝에는 우승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많이 응원해주시면 감사하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