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매매 여성 목줄 채우고 배설물 먹여” 공포의 자매

SBS 보도화면 캡처

성매매업소에서 일하는 여성들을 쇠사슬과 목줄로 감금하고 사료와 배설물을 먹이는 등 가혹 행위를 일삼은 업주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춘천지검 원주지청은 성매매업소를 운영하며 여종업원들을 학대한 A씨(45)와 B씨(50) 자매를 공동감금·공동폭행·학대·상습특수폭행 등 16가지 혐의로 지난 23일 구속 기소했다.

피해자들은 두 사람의 가혹 행위가 2018년 6월쯤 B씨가 업소 직원에게 방바닥에 있는 물을 핥아 먹게 하는 등 이상 행동을 강요하면서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동생 A씨는 1년 뒤인 2019년 가을쯤 여종업원 두 명의 휴대전화를 빼앗으며 외부와의 연락을 차단했다.

외부와 연락이 사실상 차단된 2020년 3월부터 가혹 행위는 더욱 심해졌다. 이들 자매는 여종업원들의 목에 목줄을 채우고 쇠사슬을 이용해 감금했다. 하루에 한 끼 제공되는 식사에 개 사료를 섞거나 강제로 동물의 배설물을 먹였다는 증언까지 나왔다.

육체적 고문 정황도 있었다. A씨는 끓인 물을 피해자들의 몸에 붓거나 다트 게임을 한다며 피해자들을 향해 흉기를 던지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들은 이 과정에서 골프채와 옷걸이, 바늘과 케이블 타이도 모자라 심지어 흉기까지 동원됐다고 SBS에 전했다.

계속되는 학대로 피해자들의 건강도 나빠졌다. 구타가 이어지면서 한 피해자의 양쪽 귀는 격투기 선수가 지속적인 자극을 받아 생기는 질병인 이개혈종이 생겼다. 또 다른 피해 여성의 경우 경찰 수사가 착수될 당시 170㎝의 신장에 몸무게가 30㎏에 불과했다.

두 사람은 직원들의 잘못을 기재한 진술서를 쓰게 하거나 선불금 채무를 늘리는 차용증을 쓰도록 강요하기도 했다. 일부 피해자들은 성행위를 강요받은 뒤 이를 휴대전화로 촬영해 영상을 가족에게 보낸다는 협박을 당했다고도 주장했다.

이 같은 학대 사실은 피해자들이 업소가 문을 닫은 지난해 8월에서야 원주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알려졌다. 검찰은 피해자들이 업주 자매로부터 가스라이팅(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통제력을 잃게 하고 지배력을 강화하는 행위)을 당해 정신적으로 지배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