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마드리드 도착…김건희 여사, 기자단에 ‘깜짝’ 인사

스페인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 내외.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밤 스페인 마드리드에 도착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3박5일 일정에 돌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30분쯤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를 통해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떠난 지 약 14시간 만이다.

윤 대통령은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의 손을 잡은 채 트랩을 천천히 내려온 다음, 대기하고 있던 박상훈 주스페인 대사 부부 및 하비에르 살리도 스페인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 등과 차례로 악수했다.



원래 셀드란 의전차장이 영접할 예정이었으나 스페인 측이 급을 높여 아태국장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도 윤 대통령 뒤를 이어 인사 또는 악수를 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을 떠날 당시와 마찬가지로 감색 정장에 연분홍색 넥타이 차림이었고 김 여사도 같은 흰색 긴팔 원피스 차림이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후 대기하던 차를 타고 공항을 떠나 숙소로 향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기내를 돌며 동행한 취재진과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첫 순방인데 어떤 마음가짐으로 왔느냐’는 물음에 “특별한 마음가짐이 있겠느냐”고 답했고, ‘(장시간 비행으로) 힘들지 않으냐’는 질문에는 “못 쉬었다. 자료 보느라”라고 답했다. 중간중간 프리미어 축구 시청과 독서도 했다고 덧붙였다.

사흘간 최소 14건 이상의 외교행사를 소화하는 윤 대통령은 ‘준비를 잘했느냐’는 물음엔 “다자회담이나 나토 동맹국으로부터 초청받은 파트너국 회담만 2시간30분 정도 되고 나머지는 회담이 짧게 짧게 있고 길게는 못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간이 많지는 않아 (정상 간) 얼굴이나 익히고 간단한 현안들이나 서로 좀 확인한 다음에 ‘다시 또 보자’ 그런 정도 아니겠냐. 만나봐야지”라고 했다.

윤 대통령이 인사를 마친 뒤 김 여사도 모습을 드러냈다. 윤 대통령 취임 이후 김 여사가 취재진에 공식 인사한 것은 처음이다.

김 여사는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한 뒤 ‘비행이 어떠했느냐’ ‘장시간 비행했는데 컨디션은 어땠냐’는 연이은 물음에 엷은 미소로 답변을 대신했다. 윤 대통령이 웃음과 함께 김 여사를 돌아보며 “말씀하시지?”라고 했는데도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다.

김 여사가 별다른 답을 하지 않자 윤 대통령은 “여러분도 15시간씩 비행기 타야 하니 컨디션 유지 잘하라. 필요한 게 있으면 대변인이 잘 설명하고 할 테니 걱정 말고 즐거운 시간 많이 보내시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자리로 돌아가려고 하자 김 여사는 “감사합니다”라는 짧은 말을 남기고 뒤를 따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