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붕’ 날아 편의점 덮친 SUV… 음주운전 의심 [영상]

JTBC 화면 캡처

SUV 차량 한 대가 새벽 무렵 공중에 날아올라 편의점을 덮친 사고가 벌어졌다. 경찰은 음주운전을 의심하고 있다.

27일 JTBC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10분쯤 SUV 차량이 경기도 평택의 한 편의점으로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로 차량 운전자인 30대 A씨와 동승자는 부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다.

JTBC 화면 캡처

공개된 CCTV 영상에는 도로를 질주하던 차량이 회전교차로 화단을 타고 넘어가서 편의점 입구를 향해 날아가 부딪치는 장면이 담겼다.

사고 차량은 앞으로 구르기 직전 앞부분 범퍼가 땅에 끌렸고, 뒷부분이 편의점 간판에 부딪힌 다음에야 멈췄다. 속도를 내며 달리던 중 회전교차로 연석을 들이받고 뒷바퀴가 들리면서 공중으로 날아간 것으로 보인다.

사고로 차량은 앞뒤가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구겨졌다. 편의점 유리창과 간판은 모두 부서졌다. 회전교차로 안내 표지판은 완전히 꺾였고, 화단을 감싸던 연석은 산산조각이 났다.

사고를 당한 편의점 안에 있던 업주의 아내는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편의점 업주 B씨는 “(차량이) 와서 ‘쾅’ 하면서 집사람은 살짝 피했다. 유리창이 다 깨져버렸다”고 했다.

경찰은 A씨가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동승자와는 직장 동료 사이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같은 직장에 다니는데 ‘저녁을 먹으면서 술을 한잔 먹은 사실은 있다’ ‘술을 마신 사실은 있다’ 이렇게 진술을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음주운전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A씨 혈액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확한 혈중알코올농도를 확인할 계획이다. 아울러 A씨가 회복하는 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