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가 찐간장” 이준석 성접대 의혹 대표 의미심장 페북글

성접대 의혹 김성진 대표, 이준석 겨냥 “내가 수사받는 게 ‘찐간장’”
경찰, 김성진 30일 참고인 신분 조사 예정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 이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오른쪽).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일보DB

경찰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중소기업 대표를 30일 조사한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 중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를 30일 참고인 신분으로 접견 조사한다.

당초 지난 20일 조사할 예정이었으나 김 대표 측이 증거자료 검토 등을 이유로 연기해 조사가 미뤄졌다.

김 대표는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의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문을 올렸다.

김 대표는 “이준석 멘티님, 이번주 간장을 드시는 것 같던데 그거 혹시 진간장 아닌가요. 김성(진)+간장. 김성진이 이번주 서울경찰청 수사받는 것이 ‘찐’간장일 뿐 나머지는 싱거울 수 있습니다”라고 했다.

김 변호사는 김 대표의 참고인 조사를 대비해 28일 오후 4시30분쯤 구치소에서 김 대표를 접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당내 친윤(친윤석열) 그룹과 신경전을 벌이는 과정에서 ‘간장 한 사발 할 것 같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온라인 공간에서 쓰이는 은어인 ‘간철수’와 ‘장제원’의 앞 글자를 딴 줄임말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김 대표는 이 대표가 2013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이던 시절 이 대표에게 성접대와 명절 선물 등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이다. 이와는 별개의 사건으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상태다.

해당 의혹은 지난해 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제기했다. 경찰은 가세연이 이 대표를 고발한 사건을 지난 1월 검찰에서 넘겨받아 수사를 벌여왔다. 이 대표는 성상납 의혹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이 대표는 관련 의혹의 증거인멸을 교사한 의혹과 관련해 다음 달 7일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의 징계 심의를 앞두고 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