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일러 문 열었더니 시신 수십구가…충격 빠진 미국

시신 46구 발견…16명 치료 중
멕시코 국경 넘어온 이민자로 추정
샌안토니오시장 “끔찍한 비극”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시에 주차된 트레일러 안에서 시신 수십구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남서부 외곽에 주차된 대형 트레일러 안에서 시신 수십구가 무더기로 발견돼 미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철도 선로 옆 수풀가에 있던 트레일러에서 시신 46구가 발견됐다.

사망자를 제외하고 어린이 4명을 포함한 생존자 16명은 온열질환으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은 최근 수년간 발생한 이민자 사망 사건 중 최악의 사건이라고 전했다.

2017년에 샌안토니오 월마트에 주차돼 있던 트럭에 갇혔던 이주자 10명이 사망했었다. 2003년에는 같은 도시에서 19명이 숨진 채 트럭에서 발견됐다.

론 니렌버그 샌안토니오시장은 트위터에서 “오늘 저녁 우리는 끔찍한 비극에 직면했다. 고인과 생존자들, 그들의 가족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시에 주차된 트레일러 안에서 시신 수십구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구체적인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날 샌안토니오의 기온이 섭씨 40도에 달했다. 사람이 밀집된 트레일러 안에서 고온에 질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찰스 후드 소방서장은 이들의 몸이 만질 수 없을 정도로 뜨거웠고 탈수 상태였으며 트레일러 내부에는 식수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 경찰관은 현지 언론에 “트레일러 안에 있던 사람이 100명은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이들이 멕시코 국경을 넘어 미국으로 건너온 불법 이민자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신원은 경찰에서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샌안토니오는 멕시코와 맞닿은 텍사스주 남부에 위치해 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3명을 연행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마르셀로 에브라드 멕시코 외무장관은 멕시코 영사가 시신들이 발견된 현장으로 가고 있지만 희생자들의 국적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