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수리로 휴업”…‘식중독 사망’ 김해 냉면집의 꼼수

‘영업정지 처분 명령서’ 배너로 가려
“내부수리로 당분간 휴업” 안내문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남 김해의 한 냉면집에서 손님 34명이 식중독에 걸리고 60대 남성이 사망한 가운데 해당 식당이 영업정지 처분 명령서를 가려놓고 내부 수리인 척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집단 식중독으로 1명 사망한 김해 냉면집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작성한 제보자 A씨는 이 식당이 영업정지 처분 명령서를 배너로 가려놓았다고 지적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해당 냉면집 유리창에 붙어있는 ‘영업정지 1개월’ ‘식중독균 검출 기준 위반’이라고 적힌 안내문을 영업시간 안내 배너가 가린 모습이 담겼다.

가게에는 또 ‘휴업 안내’라는 문구와 함께 ‘내부 수리 및 가게 사정으로 인해 당분간 휴업한다. 불편 끼쳐 죄송하다’는 안내문도 붙어 있었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사람이 죽었는데 돈 벌 생각에 감추려고만 든다” “주인 신상을 다 공개해야 한다”며 분노했다. 국민일보는 해당 식당 측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현재 음식점의 경우 식품위생법 위반 등으로 영업정지 처분을 받게 되면 영업정지 안내문을 게시하도록 하고 있다. 이 안내문을 제거하거나 훼손했을 때는 처벌을 받지만 게시물을 가리는 행위에 대해서는 처벌 근거가 없어 일부 점주들은 안내문을 가리고 법 위반 사실을 숨기고 있다.

김해시에 따르면 지난달 15일~18일 해당 식당에서 냉면을 먹은 손님 34명이 식중독 증상을 보였다. 이 가운데 60대 남성은 식중독 증세로 병원 치료를 받다 입원 3일 만인 지난달 19일 숨졌다.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은 장염으로 인한 패혈증으로 추정됐다.

식약처와 김해시는 지난달 19일 해당 식당을 조사한 결과 계란 지단에서 식중독을 일으키는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