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투자 의혹’ 존리 메리츠운용 대표 결국 사표 제출

최근 금감원이 차명투자 의혹 관련 검사 진행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국민일보DB

차명 투자 의혹이 불거진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가 결국 사표를 제출했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존리 대표는 최근 메리츠금융지주에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현재 회사에 출근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학개미’들의 멘토로 불렸던 존리 대표는 최근 차명 투자 의혹에 휩싸였다. 최근 금융감독원은 메리츠운용 대상 현장검사에서 P2P(개인 간 금융) 플랫폼 관련 사모펀드 운용 내역과 투자 경위를 면밀히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차명 투자 의혹의 골자는 존리 대표 아내가 존리 대표의 친구가 2016년 설립한 부동산 관련 P2P 투자업체 P사에 지분 6% 가량을 투자했다는 것이다.

또 메리츠운용이 출시한 사모펀드가 P사에 투자를 하기도 했다.

금감원은 존리 대표가 배우자 명의를 빌려 해당 업체 지분에 투자했는지를 포함해 사모펀드 운용 과정에서 자본시장법 위반 행위가 있었는지 살펴보고 있다.

메리츠운용은 P2P 투자 4개 사모펀드를 존리 대표의 배우자가 지분 일부를 소유한 P사 상품에 투자한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높은 수익률을 기록해 펀드 투자자와 메리츠운용에 손실은 없었으며 금감원 조사에서 차명 투자 의혹을 충분히 소명했다고 밝혔다.

존리 대표는 활발한 공개 강연 활동 및 방송 출연을 통해 일반 대중에게 장기 주식투자의 필요성을 강조해온 가치투자 전도사로 유명하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주식 투자 열풍이 불었을 때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의 선봉장으로 불리기도 했다.

그는 주식은 여유자금으로 해야 하며 자동차를 살 돈, 커피를 사 먹을 돈을 아껴 주식 투자를 하라고 강조해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