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서 썩은 내 나더니”…차 안에서 독사 나왔다

“차량 에어컨 냄새에 필터 교체하려다 뱀 나와”
“꽃뱀으로 불리는 유혈목이, 산 근처에 주차한 게 잘못”

보배드림 캡처

에어컨 필터를 갈던 승용차 안에서 독사가 나왔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차에서 뱀 나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에어컨에서 썩은 대변 냄새가 자꾸 나길래 에어컨 필터를 교체하려는데 뱀이 나왔다. 소리지르며 놀라서 뒤로 자빠졌다”고 설명했다.
보배드림 캡처

보배드림 캡처

이어 “일단 정신을 차리고 차 문을 닫아 놓은 채로 119를 불렀다. (소방대원이) 집게 같은 걸로 뱀을 잡았다. 죽은 줄 알았는데 지퍼백에서 꿈틀거렸다”고 했다.

글쓴이는 “(발견된 뱀이) 유혈목이로, 꽃뱀이라고 불리는데, 독사라고 한다. 산 근처에 주차한 게 잘못”이라며 “트라우마가 생겨서 조수석 앞 다시방(글로브박스)을 보면 기겁한다. 에어컨에 썩은 냄새가 올라오면 의심하라”고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필터 안 갈았다면 어디선가 나왔겠다” “운전중에 나왔더라면 기절했을 듯”, “뱀에 물리지 않고 잘 처리돼 천만다행”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명 꽃뱀으로 불리는 유혈목이는 국내에 사는 뱀 중에서는 대형(몸길이 0.5~1.2m)이며 산이나 강, 논 등에 산다. 유혈목이에 물리면 전신 내출혈이 일어나며 두통·실신·신부전 등을 일으키고 심하면 죽는 경우도 있다.

뱀들은 여름철 날씨가 더워지면 더 시원한 환경을 찾는 특성이 있어 산지 등에 주차할 때는 주의해야 한다.

황서량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