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격 공무원’ 형 “민주, ‘같은 호남 아니냐’ 회유 시도”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씨와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가 28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윤성현 남해해경청장과 사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등 4명을 공무집행 방해와 직권남용, 허위공문서작성 등의 혐의로 고발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으로 숨진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의 친형 이래진씨가 28일 더불어민주당이 2년 전 사건 당시 회유를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자신의 고향이 호남인 점을 언급하면서 월북을 인정하면 기금을 조성해 보상해주겠다고 했다는 것이다.

이래진씨는 민주당이 이날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한 것을 두고는 “개인사까지 들먹인다”며 울분을 토했다. 아울러 “그때는 뭐했느냐”며 “직접 당사자인 저와 한번 얘기해보자. 당당하게 직접 피해자부터 만나라”고 ‘맞짱토론’을 공개 제안했다.

“민주, ‘월북 인정하면 보상’ 회유했다”
이래진씨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2년 전 사건) 당시 민주당은 TF를 만들어 저한테 ‘같은 호남이니 같은 편 아니냐, 월북 인정하면 보상해주겠다’(고 회유했다)”고 말했다.

그는 ‘보상의 형태는 국가가 해주는 것이냐’고 되묻자 “기금을 조성해서 해주겠다, 어린 조카들을 생각해서 월북 인정하라, 그러면 해주겠다고 했다”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단호히 거절했다”며 “동생은 월북을 안 했고, 그런 돈 필요 없고, 동생의 명예를 찾을 것이고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했다. 그런 돈 없어도 내가 충분히 벌어서 조카들 먹여 살릴 수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민주TF 발족에 “그때 뭐했느냐” 분노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왼쪽)이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서울지원에서 2020년 9월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의 유족 면담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 두 번째부터 이 씨의 형 이래진 씨, 이 씨의 배우자, 유족 측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 연합뉴스

이래진씨는 또 “그때는 뭐했는지 다시 묻는다”면서 민주당의 TF 발족에 대한 분노를 표출했다. 그는 “그들은 이제 또 TF를 만들었다고 하면서 개인사까지 들먹인다”며 “우리나라 사람들은 빚 있으면, 이혼했으면 월북이라는 기가 막힌 논리 아닌가. 살아있을 때 구하던지 대한민국에 끌고 와서 우리나라 법으로 처벌해야 맞는 거 아닌가. 그 첩보라는 거 듣고 뭐 했는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지들은 툭하면 무죄추정의 원칙에 의해 발광을 하면서 힘없는 국민을 매도하고 집단으로 스스로 누워서 침 뱉기를 한다”며 “그때는 뭐 했느냐. 당신들 자식과 형제들이 당했다면 그렇게 말할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자국민과 마치 전쟁을 치르자는 식으로 추접스러운 짓거리로 대응을 하는데 진짜 자료는 아직 공개도 하지 않았다”며 “진상조사TF 꾸렸으면 당당하게 직접 피해자부터 만나야 정상적인 거 아닌가”라고 물었다.

여야 진상조사TF에 ‘공개 맞짱토론’ 제안
이번 사건 관련 진상조사TF를 꾸린 정치권과 정부를 향해 ‘공개 토론’도 제안했다.

이래진씨는 페이스북에 추가로 올린 글에서 “진상조사하는데 직접 당사자 조사나 토론 없이 말이 되느냐”며 “전 국민이 지켜보는 앞에서 당당하게 맞짱토론을 제안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쟁화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데 그리고 앞으로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기틀로 삼고자 한다”고 했다.

앞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이대준씨는 2020년 9월 서해상 표류 중 북한군 총격에 사망한 뒤 시신이 불태워졌다. 당시 군 당국과 해경은 이씨가 자진 월북을 시도하다 변을 당했다고 발표했으나 지난 16일 국방부와 해경은 ‘자진 월북 근거가 없다’고 기존 입장을 뒤집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