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준석 대표가) 제게 선거 진 후 불편해해”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오른쪽)과 이준석 대표.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와 관련해 “윤리위에서 사실에 근거해 판단하고 평가하고 조치를 취하면 거기에 따르는 게 순리”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28일 오후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 ‘이 대표 징계에 있어 어떤 해법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윤리위는 굉장히 독립적인 기구”라며 이같이 답했다.

지도부 내 갈등으로 번졌던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 문제에 대해서는 “(합당) 문서에는 국민의당에서 추천한 2명을 받는다고 돼 있다”며 “어디에도 국민의당 출신 두 명을 받는다고 돼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희가 추천한 최고위원에 대해 국민의힘에서 심사한다고 돼 있지도 않다”며 “그것은 대국민 약속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와 사이가 좋지 않다는 평가에 대해서는 “본인 나름대로 (선거) 패배에 대한 상처나 여러 원인이 있겠지만 제가 (이 대표의) 마음을 어떻게 알겠나”라며 “저는 한 번도 이 대표에 대해 공격을 하거나 그랬던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왜 불편해한다고 해석하느냐는 질문에는 “선거 때 서로 경쟁한 적이 있다”며 “첫 인연은 2016년 국회의원 선거 때 상대방으로 서로 경쟁했다. 저는 3번을 달고 이 대표는 1번을 달고 제가 20% 포인트 이상 이겼다. 그게 시작”이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길에 하는 ‘도어스테핑’(약식 기자회견)에 대해서는 “신선하지 않았느냐”며 “지금까지 대통령이 항상 구중궁궐에서 국민과 소통하지 않다가 보다 적극적으로 국민에게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미국 같은 경우 예고도 없이 대통령이 한 달에 한두 번씩은 꼭 나타나 자원해서 질문을 받는다”며 “그런 방식으로 서서히 전환하는 것도 검토해볼 만하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가 처음 하는 것이지 않나. 처음부터 완벽하게 할 수는 없다”며 “문제가 생기면 조금씩 고쳐나가며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을 줄이는 게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