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루머’ 쏟아낸 김용호, 檢 송치… 경찰 “허위”

방송인 박수홍. MBC 실화탐사대 제공

방송인 박수홍씨가 전 여자친구에게 데이트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한 유튜버 김용호씨가 허위사실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경찰은 김씨의 주장이 허위라고 판단했다.

29일 박씨의 법률대리인 노종언 변호사(법무법인 에스)는 보도자료를 통해 “경찰이 27일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을 운영하는 김용호씨에게 제기된 명예훼손(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 강요미수, 업무방해, 모욕 등의 고소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박씨는 지난해 8월 김씨를 고소했다. 김씨는 당시 박씨의 배우자 A씨가 물티슈 업체 몽드드 전 대표 유모씨와 연인 사이였고, 라스베이거스에 같이 가서 도박과 마약을 한 사이였다고 주장했다.

노 변호사는 “A씨와 유씨는 일면식도 없는 관계임이 밝혀졌다”며 “김씨는 증거자료 하나 제출하지 못한 채 일방적인 주장만 되풀이하며 제대로 된 반박조차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휴대전화 포렌식, 출입국 기록, 자동차 보험 기록, 마약 검사, 신용카드 내역, 통장 내역 등을 증거로 제출했다.

노 변호사는 또 ‘박수홍은 전 여자친구를 48시간 동안 감금해 데이트폭력을 행사했다’는 김씨 주장에 대해서도 “경찰 조사 끝에 김씨가 주장한 제보자는 신원불상에 성별조차 특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씨는 ‘박수홍의 반려묘 다홍이는 길고양이가 아니고 처음부터 돈벌이를 위해 사업의 수단으로 섭외하여 꾸민 일임에도 돈벌이를 위해 구조한 길고양이라고 하며 대중을 속였다’는 주장도 펼쳤다. 이에 노 변호사는 “2019년 9월 28일 다홍이 구조 당시 영상, 동물병원 기록, 전문가 증언 등을 토대로 모두 허위사실임이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노 변호사는 “김씨는 피해자들이 고소한 이후에도 전혀 반성 없이 또 다른 허위 주장을 펼쳐 피해자들에게 막대한 정신적·물질적 피해를 줬다. 이점에 대해 선처 없이 응분의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추가적인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그는 또 “이런 물적 손해보다 피해자들을 더욱 힘들게 한 것은 억울한 누명을 쓴 채 침묵 속에서 고통을 감내해야만 했던 시간들”이라며 “박수홍의 친형과 그 배우자의 횡령사건 역시 처분이 임박했다. 수사 결과를 전달받은 후 객관적으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