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 샤워 ‘카니발 가족’, 집주인과 접촉 시도…“선처없다”

제보자 “카니발 일가족 찾아와 만남 시도”
“선처 없다…딸 팔아서 장사하겠느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남의 집 화장실을 공용 샤워실처럼 사용했던 일가족이 논란이 되자 집주인에게 사과하겠다며 접촉을 시도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하지만 집주인 측은 이들을 선처할 생각이 없다고 단호히 밝혔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원 고성 카니발 사건 중간보고’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앞서 강원도 고성에 있는 딸의 자취방에 카니발을 타는 일가족이 허락 없이 들어와 화장실을 사용하고 갔다는 사연을 전했던 이로, 사건이 논란이 된 이후의 상황을 전했다.

A씨는 “카니발을 탄 3명이 등장했는데, 방송사 카메라를 보더니 깜짝 놀라서 바로 사라졌다”며 “집에 아무도 없을 때 그들은 또 와서 옆 가게를 운영하는 삼촌에게 우리가 어디에 있는지 묻고 갔다고 하는데, 삼촌이 화를 내자 또다시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이 가족은 이후에도 인근 가게에 전화를 걸어 사과 의사를 밝히며 피해 여성의 가족을 만날 수 있는지 물었다고 한다. 그러나 옆 가게 주인은 “당신네 같으면 여기 있겠느냐”며 “당일 밤 엄마가 와서 진즉 데리고 갔다”고 대신 화를 내주었다고 한다. 이어 “조카네 형님(A씨) 성격에 합의 같은 거 없고, 사과도 안 받으니 그냥 가라”고 말해 해당 가족은 돌아갔다고 A씨는 전했다.

앞서 일가족을 경찰에 고소한 A씨는 이들의 사과 시도에도 “선처는 없다”며 단호하게 말했다. 그는 “자꾸 합의할 것이란 댓글이 보이는데 딸 팔아 장사하겠냐”며 “부자는 아니지만 먹고 사는 데 지장 없다”고 말했다. 법적 절차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해당 사연은 지난 26일 A씨가 이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A씨는 “물놀이가 끝난 후 한 남성이 무단 침입해 화장실을 사용했다”며 “이후 차에서 쓰레기를 모아 딸 집 앞에 투척했다”고 전했다. 잠시 후 다른 남성과 아이들이 등장했고, 앞서 화장실을 이용했던 남성은 딸의 화장실 위치를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A씨는 “일행들 역시 욕실에 들어가서 씻고 나왔다”며 “욕실은 온통 모래로 칠갑이 됐다”고 분노를 터트렸다.

네티즌들은 “너무 역대급이다” “문이 열려 있다고 해도 남의 집에 들어가는 것 자체가 이상하다” “남의 집에 흙발로 들어와서 난장판으로 만들어놓은 게 문제다” “아이들 교육을 생각해서라도 선처해주지 말아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