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에 ‘노룩악수’ 당한 尹대통령?…황교익 “굴욕”[영상]

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일정 중 전야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악수를 하는 장면이 포착되면서 온라인상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윤 대통령에게 악수하면서 윤 대통령이 아닌 루멘 라데프 불가리아 대통령을 쳐다보며 대화를 했기 때문이다. 이른바 ‘노룩(No Look) 악수’라는 굴욕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반면, 바이든 대통령이 처음으로 악수를 청한 상대가 윤 대통령이라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8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노룩(No Look) 악수’를 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스페인 방송매체 RTVE 공식 유튜브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방송 RTVE Noticias는 공식 유튜브에 ‘스페인 국왕, 공식 만찬에 참석한 정상들을 환대하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주최로 나토 회의 정상회의 전야 만찬이 열렸다.

영상에서 세계 정상들은 만찬에 앞서 단체 사진을 촬영하기 전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정된 본인 자리를 찾아 걸어오면서 윤 대통령과는 짧게 눈을 마주치며 악수를 나눴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과 악수를 하면서도 시선은 라데프 대통령을 향해 있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곧 손을 빼내 라데프 대통령과 악수하며 웃으면서 대화를 나눴다.

이를 두고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윤 대통령이 ‘노룩악수’를 당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황씨는 “바이든이 윤 대통령을 쳐다보지도 않고 악수를 했지만, 윤 대통령은 치아를 드러내며 웃었다. 윤 대통령이 나토까지 가서 굴욕감을 안겨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