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사 검증 견학’? 한동훈, FBI 간다…7일간 미국 출장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미국 출장을 위해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9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미국 법무부와 FBI 방문 등 일정을 소화한다.

법무부가 공개한 한 장관의 방미 일정에 따르면 한 장관은 이날(현지시간) 미국에 도착해 미국 월드뱅크 부총재 겸 법무실장, 부총재 겸 감사실장과 면담하고, 오후엔 한국전쟁 참전기념비를 찾는다.

출장 이튿날인 30일엔 크리스토퍼 레이(Christopher Wray) FBI 국장과 만날 예정이다. 한 장관은 이 자리에서 향후 신설된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 운영을 위한 의견을 들어볼 것으로 전망된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5월 취임 이후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폐지하고 법무부에 인사정보관리단을 신설해 공직자의 인사 검증 기능을 맡게 했다. 인사정보관리단은 지난 7일 공식 출범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미국 출장을 위해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미국 법무부 산하기구인 FBI는 백악관으로부터 독립돼 인사검증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때문에 법무부는 앞서 인사정보관리단 신설을 놓고 한 장관에게 인사권이 집중될 것이라는 논란이 불거지자, 인사정보관리단이 미국 FBI 시스템과 유사하다는 취지로 반박한 바 있다.

한 장관은 다음 달 5일 국제연합(UN)본부를 찾아 사무차장 겸 감사실장과 면담한다. 법무부는 현재 미국 연방 법무부와의 일정도 조율 중이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출국하기 전 기자들에게 “통상 협력을 구축하기 위한 출장”이라면서 “잘 다녀오겠다”고 말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