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시신 3구 인양…마지막 CCTV 옷차림과 같아”

시신 3구 확인… 성인 남녀, 어린이 1명
실종된 조유나양 가족 일가와 일치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 가두리 양식장 주변에서 발견된 조씨의 은색 아우디 차량이 인양되고 있다. 완도=김영균 기자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에서 광주 초등학생 가족의 아우디 승용차를 인양한 경찰이 탑승자 3명 모두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숨진 이들이 지난 달 교외체험학습을 떠났다가 실종된 조유나(10)양과 부모로 추정하고 신원과 사망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광주경찰청은 29일 송곡항 현장에서 언론브리핑을 열어 이날 낮 12시20분쯤 인양을 완료한 승용차 안에서 시신 3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육안으로 확인한 뒤 오후 1시20분쯤 승용차 안에서 최종적으로 시신 3구를 수습했다.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부근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한 뒤 조양 가족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운전석에서 안전벨트를 착용한 성인 남성을, 뒷좌석에서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성인 여성과 어린이의 시신을 수습했다고 밝혔다. 시신의 옷차림은 조양 가족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 속 모습과 일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문 대조와 유류품 분석 등을 거쳐 시신의 신원을 확인할 방침이다. 지문 등록이 안 된 어린이는 함께 수습한 성인과 유전자 정보(DNA)를 비교해 가족 관계를 법의학적으로 규명하기로 했다. 차량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낼 예정이다.

경찰은 시신의 부패 정도가 심하지만, 신원 확인에는 차질이 없다고 설명했다. 정확한 사망 원인은 사체 검시와 검안,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의뢰를 거쳐 발표할 계획이다.

문용은 광주 남부경찰서 형사과장은 “인양한 승용차의 정밀 감정을 국과수에 의뢰할 것”이라며 “교통사고 흔적이나 고장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양 당시 승용차의 변속기는 ‘P(주차)’ 상태였다는 게 경찰 측 설명이다.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한 뒤 조사를 위해 지상으로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사업 실패로 경제난에 시달려온 일가족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조사 결과 조양 부모는 카드빚이 1억여원에 달하는 등 빚 독촉을 받아온 것으로 밝혀졌다.

조양 가족이 생활해온 광주 남구 백운동 아파트 현관에는 신용카드사 청구로 법원이 ‘지급명령’을 결정하고 발송한 특별우편 등이 노란 딱지와 함께 붙어 있었다. 조양 부모가 수면제와 가상화폐 연관어, 극단적 선택 등을 인터넷에서 검색한 정황도 드러났다.

조양 아버지는 컴퓨터 판매업을 하다 영업 부진으로 지난해 7월 폐업했다. 직장생활을 그만둔 조양 어머니는 신용카드사 한 곳에서만 2700여만원이 연체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양 부모의 카드 대금 등으로 장기간 생활을 꾸려온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들이 월세를 내지 못했다는 주변 진술도 확보했다.

조양 가족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기’를 하겠다며 학교에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했다. 학교 측은 체험학습 기간이 끝난 지난 16일 이후에도 조양이 등교하지 않고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자 2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지난 28일 오후 5시12분쯤 송곡항 앞바다 인근에서 조양 가족의 차량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차량은 가두리 양식장 아래 10m 바닷속에서 뒤집힌 채로 펄에 잠겨 있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