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초간 눈 안보여” 워터밤 ‘물총테러’ 분노한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슈화 “얼굴에 쏜 물, 사람 안보여”
“렌즈도 꼈는데, 말이 되나” 토로

지난 26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워터밤 서울 2022’에서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슈화가 관객들이 쏜 물총에 얼굴을 맞아 안무를 멈추는 장면. 유튜브 채널 'YUQI SHUHUA YQSH' 캡처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슈화가 ‘워터밤 서울 2022’에서 얼굴에 심한 물총 공격을 맞아 고통스러웠다고 호소했다.

지난 26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워터밤 무대에 오른 (여자)아이들의 멤버 슈화는 얼굴 부분에 집중적으로 물총 공격을 받아 일시적으로 앞이 안 보이는 등의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워터밤은 무대에 오른 가수와 관객들이 물총을 쏘는 것을 테마로 하는 공연인데, 이날 공연에서 슈화는 눈을 뜨지 못할 정도로 얼굴에 집중적인 물총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공연 촬영 영상을 보면 슈화가 얼굴 쪽에 물을 맞은 뒤 눈을 제대로 뜨지 못한 채 손 부채질을 하는 모습이 보인다. 이후에도 손으로 물을 막고 얼굴을 돌리는 등 피하려고 했지만 물총 공세가 계속되자 물이 닿지 않는 공간으로 이동해 무대를 이어나갔다.

공연 도중 그룹 리더 소연이 “물 쏘는 것은 괜찮은데 눈에는 쏘지 말아 달라. 여러분을 보고 싶다”고 당부하기도 했지만, 얼굴을 겨냥해 날아오는 물총 공격은 멈추지 않고 이어졌다.

이날 공연을 마친 뒤 슈화는 네이버 V앱 라이브에서 “워터밤 하고 왔는데 너무 놀랐다”며 “누가 그렇게 얼굴에 물을 쏘냐. 물 피하며 눈을 떴는데 한 30초 동안 사람이 안 보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렌즈를 낀 상태였다. 말이 된다고 생각하나”고 반문하며 “내가 적당히 살살하라고 하지 않았나. 쏜 사람 다 봤다. 길에서 만나지 말자”고도 했다.

당시 영상은 트위터를 비롯한 SNS와 커뮤니티에 퍼졌고, 누리꾼들도 “얼굴은 위험하지 않냐”, “렌즈 꼈는데 얼굴 쏘면 선 넘는거다”, “힘들었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