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가뭄 이탈리아, 미용실서 머리 두 번 감기면 과태료

이탈리아 북부 볼로냐 인근 소도시 지침
“적발시 최대 70만원” 과태료

지난 15일 이탈리아 포(Po) 강 바닥이 가뭄으로 말라 금이 간 모습. AP 연합뉴스

최악의 가뭄에 시달리는 이탈리아 북부 지역에서 고객의 머리를 두 번 감기는 미용사에게 고액의 과태료를 물리겠다는 지침이 등장했다.

현지 일간 코리에레델라세라는 27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북부 볼로냐 인근의 소도시 카스테나소(Castenaso)의 카를로 구벨리니 시장이 미용실과 이발소에서의 ‘이중 머리감기’를 금지하는 지침을 내놓았다고 전했다. 이 같은 지침을 내린 데에는 폭염이 지속돼 가뭄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수천ℓ에 달하는 물 낭비를 막기 위해서다.

인구 1만 6000명 규모의 도시 카스테나소에는 현재 이발소와 미용실 총 10곳이 영업하고 있다. 시 당국은 위반 사례가 단속되면 최대 500유로(약 70만원)의 과태료를 물리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9월까지 이어진다.

구벨리니 시장은 “개별 고객에게 사용되는 물의 양을 더하면 수천만ℓ에 이를 것이다. 카스테나소는 작은 도시이지만, 대도시면 이렇게 허비되는 양이 어마어마할 것”이라고 이번 조치의 취지를 설명했다.

구벨리니 시장은 이러한 지침에 시민들 역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다고 주장했지만, 현장 반응은 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카스테나소의 한 미용실에서 일하는 미용사는 “다소 말이 안 되는 조치”라며 “우리가 사용하는 일부 제품의 경우 1번 헹구는 거로는 부족하고, 손님의 머리가 너무 지저분할 경우에는 2번 머리를 감기지 않기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상황이 정말로 심각하다”며 구벨리니 시장이 지침 만료 시한인 9월 전에 이런 조처를 수정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탈리아 북부는 지난 겨울부터 눈과 비가 거의 내리지 않아 이탈리아에서 가장 긴 포강이 말라붙는 등 최악의 가뭄을 겪고 있다.

이에 북부 최대 도시이자 이탈리아 경제 중심지인 밀라노는 물 절약을 위해 공공 분수대의 스위치를 잠갔다. 또 상당수 도시가 시민들에게 물 사용을 최대한 자제할 것을 당부하며 ‘물 배급제’까지 시행하고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