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다발에 목적지 변경… ‘보이스피싱’ 직감한 택시

60대 택시기사 A씨, 승객의 수상한 행동 의심
하차 후에도 지켜보다 경찰 신고

경기남부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택시에 승객으로 탄 보이스피싱 조직원이 택시기사의 기지로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3시쯤 택시기사인 60대 A씨는 경기도 화성에서 “서울 역삼동까지 가 달라”는 여성 승객 B씨를 태우고 장거리 운행을 시작했다.

주행 20분이 지났을 무렵 B씨는 돌연 목적지를 바꿔 경기 안산역으로 가 달라고 요청했다. A씨는 “승객이 주행 중 목적지를 원거리의 다른 지역으로 바꾸는 경우는 드물기 때문에 수상하다고 생각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씨는 목적지에 내린 후에도 B씨가 수상한 행동을 이어가자 이를 지켜봤다. B씨는 현금이 가득 든 가방에서 돈을 꺼내 요금을 지불하고 영수증을 요구하는가 하면 누군가와 계속 통화하며 자신이 서 있던 장소를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런 모습에 B씨가 보이스피싱범이라는 사실을 직감하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3분 만에 현장에 출동해 안산역 앞 노상에서 B씨를 검거했다.

실제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현금 수거책으로 밝혀졌다.

B씨가 속한 조직은 피해자에게 검찰기관과 금융감독원을 사칭하며 “통장이 범죄에 연루돼 확인이 필요하다”고 속인 후 현금을 가로채려 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기지와 신고 정신 덕분에 피해자는 B씨에게 건네줄 뻔했던 1100만원을 지킬 수 있었다.

안산단원경찰서는 A씨를 ‘피싱 지킴이’로 선정하고 표창장과 신고 보상금을 수여하기로 했다.

A씨는 “작은 관심으로 보이스피싱 범죄 피해 예방에 도움이 돼서 뿌듯하다”며 “누구나 관심을 가지면 이 같은 범죄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