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리브 샌박, DRX에 시즌 첫패 안겼다


리브 샌드박스가 DRX에 시즌 첫 패배를 안겼다.

리브 샌박은 29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DRX를 2대 1로 꺾었다. 3승2패(+1)가 돼 담원 기아(2승2패(+1)를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DRX(4승1패 +6)는 공동 1위에서 3위로 내려왔다.

리브 샌박의 과감성이 DRX를 무너트렸다. 리브 샌박은 빠른 템포의 운영으로 상대의 혼을 빼놓았다. 1세트 땐 ‘프린스’ 이채환(제리)이 하드 캐리를 선보였다. 정글과 라인 곳곳을 오가며 난타전을 펼친 리브 샌박은 이채환의 활약에 힘입어 완승을 거뒀다.

패배한 2세트 역시 DRX의 선전보다 리브 샌박의 저력이 더 돋보였다. DRX가 초반부터 빠르게 스노우볼을 굴리는 듯했으나, 리브 샌박이 31분경 내셔 남작 전투에서 이겨 단숨에 게임을 원점으로 되돌렸다. DRX는 40분경 ‘클로저’ 이주현(조이)의 실수를 받아먹어 간신히 승점을 따낼 수 있었다.

리브 샌박은 히든카드 ‘탑 아지르’를 꺼내 들어 3세트를 완승했다. 자신들이 유리한 상황에서도 여유 있게 운영하는 대신 DRX의 실수를 유발하는 빠른 템포 플레이를 고집했다. 이들은 내셔 남작 둥지에 배수의 진을 친 상대를 꺾고 승리를 확정지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