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우디 차량 속 시신 1구, 조유나 양 어머니 지문과 일치

29일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남 완도 앞바다에서 인양된 조유나(10)양 가족 승용차에서 발견된 시신 중 1구에서 조양 어머니 지문이 확인됐다.

광주경찰청과 광주 남부경찰서는 29일 승용차에서 발견된 시신 3구의 지문 대조 결과 1구는 조양의 어머니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다른 시신의 신원은 확인 중이다.

앞서 경찰은 이날 낮 12시20분쯤 광주 송곡항 앞바다에서 인양을 완료한 아우디 승용차 안에서 시신 3구를 확인했다.

경찰은 운전석에서 안전벨트를 착용한 성인 남성을, 뒷좌석에서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성인 여성과 어린이의 시신을 수습했다고 밝혔다. 시신의 옷차림은 조양 가족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 속 모습과 일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시신의 부패 정도가 심하지만, 신원 확인에는 차질이 없다고 설명했다. 정확한 사망 원인은 사체 검시와 검안,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의뢰를 거쳐 발표할 계획이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